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해도 전반기 4위' 류중일 감독 "작년 실수 반복 않겠다"

스타뉴스
  • 인천=박수진 기자
  • 2019.07.19 09: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류중일 감독.
"작년 같은 실수는 하지 않겠다."

류중일(56) LG 트윈스 감독이 전반기를 마감하면서 힘들었던 2018시즌 후반기를 떠올렸다. 부상자가 속출하며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던 실수를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LG는 지난 해 전반기를 4위로 마무리했지만, 결국 8위로 정규시즌을 마쳤다. 후반기 54경기에서 20승 34패(승률 0.370)로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전반기 48승 41패 1무(승률 0.539)로 벌어놨던 승수를 까먹고 말았다.

부상자가 속출했다. 전반기부터 허벅지 재활로 인해 1군 엔트리를 들락날락했던 외국인 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를 비롯해 차우찬(고관절 통증), 윌슨(팔꿈치 통증)까지 이탈했다.

8~9월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에도 김현수와 소사가 각각 발목 부상과 고관절 부상을 당하고 말았다. 여기에 '필승조'였던 김지용까지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 투타의 핵심 자원들이 후반기에 돌아가면서 다친 것이다.

류 감독 역시 이런 부분을 잊지 않고 있었다. 류중일 감독은 지난 18일 SK와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작년에는 부상자가 많았지만, 올해는 선수단 체력과 부상 관리를 잘 해 실수를 하지 않겠다. 올스타전 직후부터 곧바로 이길 경기를 모두 잡아 승부를 보려고 한다. 아마 윌슨부터 로테이션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LG는 이날 SK전을 12-5로 완승하며 기분 좋게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시리즈 스윕을 당할 위기에서 거둔 소중한 승리였다. 선발 차우찬이 7이닝 3실점(2자책)으로 호투하고, 15안타가 나와 완벽한 투타 조화가 이뤄졌기에 더욱 고무적이었다.

올해도 역시 4위로 전반기를 마친 류중일 감독은 "올스타 휴식기 동안 부족한 부분을 잘 보완하며 준비하겠다. 팬들의 많은 성원 덕분에 우리 선수들이 더욱 열심히 뛰고 좋은 경기를 보여 드리려 했던 같다. 후반기에도 더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많은 성원 부탁 드리며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