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한항공 승무원 5500명이 뽑은 최고 여행지는?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6: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와이와 방콕이 올 여름 최고 여행지로 꼽혀

대한항공 '737-900ER' 항공기/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737-900ER' 항공기/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객실승무원 55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하와이와 방콕을 올 여름 최고 여행지로 꼽혔다고 18일 밝혔다.

조사는 △우정여행 △가족여행 △신혼여행 △혼여(혼자 떠나는 여행) 등 4개 부문으로 나눠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 대한항공이 취항하고 있는 38개국 113개 도시 중 하와이가 가족 여행지와 신혼 여행지에서 1위로 선정됐다. 방콕은 우정 여행지와 혼여족 여행지에서 1위로 선정됐다.

특히 하와이는 ‘가족여행’과 ‘신혼여행’ 2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함과 동시에 ‘우정여행’ 부문 2위, ‘혼여’ 부문 3위 등 전 부문에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다.

‘우정여행’ 부문에는 여행자들의 천국으로 불리는 방콕이 전체 응답자 중 20%를 차지해 1등에 올랐다. 방콕의 아름다운 자연경관, 이색적인 문화, 다양한 먹거리 등이 높게 평가된 것으로 분석됐다. 방콕에 이어 하와이(10%), 파리(5%) 순으로 집계됐다.

여름철 ‘가족여행’ 부문에서는 하와이(32%)에 이어 2위, 3위에 오른 도시는 취리히와 방콕이다. 취리히(8%)는 알프스의 대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점이 강점으로 꼽혔다. 또 다낭(3%), 발리(3%), 나트랑(3%), 괌(2%) 등 휴양지가 10위 내에 선정됐다.

신혼여행’ 부문은 하와이가 전체 응답자 중 46%를 차지하는 등 압도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휴식과 더불어 관광, 쇼핑, 식도락까지 즐길 수 있는 점이 높은 점수를 얻었다.

이어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가 11%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3위는 취리히(6%)가 선정됐고, 파리(5%), 로마(5%)가 뒤를 이었다.

‘혼여’ 부문 설문 결과, ‘우정여행’ 부문과 동일하게 방콕(9%)이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파리(8%)와 하와이(7%)가 ‘혼여’ 부문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라스베가스(5%)와 로스앤젤레스(5%) 등도 높은 선택을 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