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남서 '공개모집' 지원자 저조…모집기간 하루 연장(종합)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8: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2~17일까지 지원자 저조…19일 정오까지 추가모집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버닝썬 게이트'로 논란을 빚은 서울 강남경찰서가 인적 쇄신을 위해 근무 희망자를 공개 모집했지만 지원자가 적어 모집기간을 연장했다.

경찰청이 이달 초 강남서 유착구조를 단절하기 위해 '반부패 전담팀'을 구성하고 대대적인 직원 물갈이를 예고했다. 부패방지 대책 중 하나로 강남서 근무자를 공개모집지만 흥행실패로 첫걸음부터 벽에 부딪히는 모습이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경감급(일선 경찰서 반장급) 이하 직원을 상대로 한 공개모집 기간을 오는 19일 정오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지난 12일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공개모집을 한 결과 일선 경찰 60여명만 지원서를 제출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공개모집에 참여하지는 않고 인사시스템에서 희망 근무지를 강남경찰서로 적은 인원 30여명을 포함하면 총 90여명이 강남경찰서 근무를 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인사철이 되면 강남경찰서를 지원하는 경찰이 최소 100명이 넘었는데 공개모집에는 절반 정도밖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당초 200여명이 넘는 지원자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저조하다"고 설명했다.

경쟁을 통해 우수하고 검증된 인력을 뽑으려 했던 강남서는 다소 당황한 모습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인사 때 100여명을 교체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었는데 지원자가 적었다"며 "인사를 어떻게 낼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지금 지원자 수준이면 경찰청이 발표한 대책대로 인력 수급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청은 지난 4일 '경찰 유착비리 근절 종합대책'에서 강남서를 1호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해 5년까지 경찰서 내 인력을 30~70%까지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기준 강남서 인원은 총 858명으로 5년 동안 50%를 바꾸려면 매년 85명, 70%를 바꾸려면 매년 120명을 바꿔야 한다. 지원자 90여명 수준이면 50%를 교체할 때 경쟁률이 1대1을 겨우 넘는 정도다.

문제는 우수한 인력을 선발하기 위한 인사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기 힘들다는 점이다. 경쟁이 치열하면 세밀한 인사 검증을 통해 인력을 골라서 뽑을 수 있지만 지원자가 부족하면 나면 최소 지원 조건에만 만족하면 뽑을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경찰 조직 내 주요 '승진 코스'로 통하던 강남서의 인기가 떨어진 건 일선 경찰들 사이에서 '강남서에서는 잘해야 본전'이라는 인식이 깔려 있어서다. 지난해 말부터 버닝썬 사태를 겪으면서 조직과 국민들에게 신뢰를 상당 부분 잃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일선 경찰서 한 관계자는 "버닝썬 사태로 모든 이목이 쏠려 있는데, 강남서에서 잘하면 본전이고 조금이라도 실수하면 오히려 더 큰 질타를 받을 수 있다"며 "직원 감사도 더 까다롭게 한다는데 스트레스를 더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