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산 의약품, 베트남 입찰 2그룹 유지 환영"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2019.07.18 18: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약바이오협회 "국내 제약사, 베트남 진출 가속화"

image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8일 논평을 내고 "베트남에서 한국 의약품 입찰 등급이 2그룹으로 최종 확정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베트남 보건부(Ministry of Health)와 정부 공공입찰에서 한국산 의약품의 지위를 2그룹으로 유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규정을 확정‧공표했다고 발표했다.

협회는 "식약처의 기민한 대응에 따른 외교적 성과"라며 "국내 제약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보건부가 지난해 2월 공공입찰 규정 개정을 추진하면서, 한국 수출의약품의 입찰등급이 기존 2그룹에서 5그룹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제기됐다. 만약 5그룹으로 하락할 경우 지난해 기준 베트남 대상 의약품 수출액 1억7110만달러(약 1884억원) 중 1억2661만달러(약 1394억원)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됐다.

식약처는 입찰등급 유지를 위해 지난해 3월 대통령 베트남 순방과 5월 식약처장의 베트남 방문 시 고위급 회담에서 국내 기업의 2그룹 유지를 요청했다. 지난해 11월 베트남 보건부의 한국 방문과 올 6월 식약처의 베트남 보건부 방문 때는 베트남 공무원에게 한국의 허가·심사제도와 규제경험 전수를 약속했다.

협회는 "이번 규정 개정으로 1그룹에 포함될 수 없었던 국내 제약사가 유럽이나 미국으로부터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인증을 획득한 경우 1그룹으로 진입할 수 있게 됐다"며 "한국 의약품의 베트남 진출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의경 식약처장을 비롯한 식약처 당국자들, 국회, 대사관을 비롯한 많은 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