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 달 착륙 50주년…닐 암스트롱 뒤엔 이 사람이 있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8: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조민교 인턴기자 = 아폴로 11호의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 표면에 발을 디딘 지 50주년이 되는 날(20일)을 앞두고 당시 우주인 세 명 중 유일하게 달을 밟지 못한 마이클 콜린스가 재조명되고 있다.

콜린스는 1969년 7월20일 아폴로 11호가 달에 도착했을 무렵 사령선에 남아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을 보호하고 관제센터와 교신하는 임무를 맡았다.

지구에서 역사적인 이 순간을 지켜보고 있을 때 정작 콜린스는 보지 못했다. 대신 인류 최초로 달의 뒷면을 직접 관측했다. 훗날 그는 '이 곳을 아는 존재는 오직 신과 나뿐'이란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문 매체에 따르면 그는 달 착륙 50주년 회견에서 영웅으로 재평가 되는 현 상황에 대해 "우주인은 맡은 임무를 완수했을 뿐, 영웅은 병원 응급실에서 찾아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의 인류 최초 달 착륙 50주년을 앞두고 미국 워싱턴의 워싱턴 기념비에 아폴로 11호를 달로 쏘아 올린 새턴V 로켓의 모습이 투영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16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의 인류 최초 달 착륙 50주년을 앞두고 미국 워싱턴의 워싱턴 기념비에 아폴로 11호를 달로 쏘아 올린 새턴V 로켓의 모습이 투영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