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제의 '노노재팬' 운영자 "이걸 만든 이유는…"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2019.07.19 08: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진짜 관심을 받아야 하고 배상받아야 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았다"

image
지난 8일 오전 서울 은평구 푸르네마트에 일본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사진=뉴시스
'노노재팬' 사이트의 운영자가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을 위한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이걸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노노재팬은 일본 브랜드 상품과 대체상품 정보를 제공하는 인터넷 홈페이지다.

사이트를 만든 김병규씨는 18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불매운동의 대안보다는 (강제징용 피해자 위로를 위한 목적)"이라며 개설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대법원으로부터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받은 피해자 이춘식씨를 언급했다. 그는 "이춘식 할아버지가 아마 17살 때 강제징용되셨다가 최근에서야 배상 판결을 받으신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로 인해서 수출 제재가 발생하고 한일 문제가 이슈화되면서 나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 같아 미안하다는 말씀을 했다"며 "그 기사를 보고 되게 마음이 아팠다. 사실 진짜 관심을 받아야 되고 배상받아야 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감정적인 대응이다'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씨는 "불매운동을 강제하면 감성적일 수 있으나 이렇게 펼쳐지는 운동을 보면 이성적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못할 거라는 의견은 어느 정도 동의를 한다"면서도 "이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게 이슈를 하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를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런 부분에서는 이제 기간에 대해서 크게 길게 가든, 오래 가지 않든 큰 문제는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운동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노재팬은 일본 제품과 이를 대체할 상품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제공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일 오전 8시 기준으로 노노재팬에는 75개의 일본 브랜드가 등재돼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