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 '사인회 최고 스타' 상무 조수행· NC 신민혁... 비 와도 북적북적

스타뉴스
  • 창원=이원희 기자
  • 2019.07.19 18: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NC의 신민혁. /사진=OSEN
19일 창원NC파크.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퓨처스 올스타전은 취소됐다. 하지만 야구팬들은 퓨처스 사인회를 통해 아쉬움을 달랬다.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선수는 상무 조수행(26)과 NC 신민혁(20)이었다.

이날 사인회는 오후 5시부터 열렸다. 시작 전만 해도 태풍 다나스로 인해 걱정이 컸다. 오후 3시쯤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한 탓에 창원 NC파크 주변이 한산했다. 사인회에 얼마나 많은 팬들이 참석할지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시작 전부터 사인회를 기다리는 팬들의 줄이 길게 이어졌다.

이 가운데 조수행과 신민혁의 사인을 받기 위해 팬들이 북적였다. 조수행은 원 소속팀 두산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 1군 기회도 자주 받았던 선수. 두산 유니폼을 입고 조수행의 사인을 받고 돌아선 팬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신민혁의 인기도 대단했다. 홈팀 NC 선수답게 사인을 해달라는 요청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예정된 시간이 끝난 뒤에도 사인을 해달라는 팬들이 있어 관계자가 난처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신민혁은 "아무래도 창원 팬들이 많다 보니 사인요청이 많았던 것 같다. 사인을 해줄 때마다 팬들께서 열심히 해서 1군에서 보자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는데,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상무 조수행(위)과 NC 신민혁. /사진=이원희 기자
상무 조수행(위)과 NC 신민혁. /사진=이원희 기자
이날 사인회는 조수행과 신민혁을 비롯해 삼성 공민규(20), 롯데 최하늘(20), 한화 변우혁(19), 경찰청 김호령(27), 키움 김주형(23) 등이 참석했다.

한편 우천 순연된 퓨처스 올스타전은 오는 20일 오후 12시에 열린다. 이어 올스타 홈런 레이스 예선이 실시되고 KBO 올스타전은 예정대로 20일 오후 6시부터 시작된다. 다만 20일에도 비가 온다면 KBO 올스타전은 21일로 미뤄지며, 퓨처스 올스타전은 취소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