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복·보복·파병… 불안감 커진 중동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2019.07.21 13: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미와 이란 간 드론·유조선 보복전… EU의 대이란제재 복원 가능성도 나오면서 이란핵협정 위기

image
이란이 지난 19일 나포해 억류한 영국 '스테나 임페로호.' /사진=로이터.
서방 국가들과 이란이 연일 보복전을 이어 나가면서 중동의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외교적인 해결책을 강구해 온 유럽마저 이란과의 군사 갈등에 휘말리며 이란핵협정(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의 파국도 우려된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는 미 해군 군함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의 무인정찰기(드론)를 격추시켰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20일 이란 혁명수비대가 미군의 드론을 격추했다고 밝힌 지 29일 만이다.

다음 날인 19일 이란 혁명수비대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의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나포해 억류했다. 이란 측은 "해양법 위반"을 이유로 내세웠지만 사실상 지난 4일 영국 측이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 1호'를 시리아 제재 위반 혐의로 억류한 것에 대한 보복이다. 이날 미국은 사우디아라비아에 미군 500여명을 추가로 파병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이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지는 보복전에 유럽은 난처해졌다. 유럽은 그동안 미국이 탈퇴하며 사실상 효력을 잃은 이란핵협정을 살리려고 노력해왔다. 이란이 최근 핵연료 농축 제한 및 저장 허가 한도를 위반해도 유럽 측은 "(이란의 불이행은) 미미한 수준"이라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러나 핵협정 당사국인 영국과 이란 간 분쟁까지 발생하면서 재협상에 나서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영국은 이란의 유조선 나포를 '적대 행위'로 규정하고 "위험한 길을 걷고 있다"며 석방을 요구했다.

프랑스와 독일도 각각 성명을 내고 이란에 영국 유조선을 석방하라고 요청했지만 이란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 대신 이란 측은 앞서 영국이 미국의 사주를 받아 이란 유조선을 나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영국은 일단 외교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다.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21일 자산 동결 등의 경제 제재 조치를 발표할 전망이다. 텔레그래프는 이란핵협정으로 해제된 유럽연합(EU) 및 유엔의 대이란 제재의 복원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사실상 이란핵협정이 존폐의 기로에 선 것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영국은 미국의 대이란제재를 반대해왔다"면서 "독일·프랑스와 함께 손을 잡고 미국의 제재 완화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이번 유조선 나포 사건으로 영국의 상황이 복잡해졌다"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의 영국 유조선 억류 소식에 "이번 사건은 내가 이란에 대해 말해온 것들이 사실이라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이란은) 골칫거리다. 그저 골칫거리일 뿐이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