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토트넘, 유벤투스에 3-2 역전승…후반 추가시간 '극장골'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2019.07.21 22: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선발출전 손흥민, 전반전 맹활약…호날두 1득점

image
선제골을 기록한 토트넘./AFPBBNews=뉴스1
토트넘 핫스퍼가 유벤투스 FC에 3대 2로 승리했다. 후반 추가시간에 해리 케인의 극적인 역전골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칼랑에 위치한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 컵(이하 ICC)에서 유벤투스와 맞대결을 펼쳤다.

토트넘은 조지우, 탄간가, 알더베이럴트, 워커-피터스, 윙크스, 스킵, 손흥민, 알리, 라멜라, 파로트를 선발로 내세웠다. 골문은 가자니가 골키퍼가 지켰다.

유벤투스는 골키퍼 부폰을 비롯해 데 실리오, 보누치, 칸셀루, 루가니, 베르나데스키, 엠레 찬, 마튀이디, 피아니치, 호날두, 만주키치를 선발로 구성했다.

경기 초반부터 토트넘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전반 3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패스를 받아 드리블 후 슈팅을 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토트넘의 기세가 이어졌다. 전반 8분 조르지우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패럿을 거쳐 손흥민에게 갔다. 손흥민이 슈팅을 했지만 골키퍼 부폰이 막아냈다.

유벤투스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앞세웠다. 하지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전반 11분 호날두의 슈팅은 수비수가 몸을 던져 막아냈고, 27분 수비수를 제치고 때린 발리 슈팅은 골문을 많이 벗어났다.

선제골은 토트넘이 터트렸다. 손흥민이 밀고 들어가다 오른쪽으로 들어오는 파로트에게 공을 내줬고, 파로트의 슈팅이 부폰을 맞고 나온 것을 라멜라가 마무리지었다.

전반이 종료된 후 손흥민은 알리, 파로트 등과 같이 교체 아웃됐다. 케인, 모우라, 시소코 등이 투입됐다. 손흥민은 전반전이 끝난 뒤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했다.

유벤투스는 후반 반격을 시작했다. 후반 11분 호날두부터 시작된 공격에서 교체 투입된 이과인이 토트넘의 골문을 열었다.

호날두는 후반 15분 가자니아의 크로스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호날두는 싱가포르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나왔다. 호날두 대신 페레이라가 투입됐다.

유벤투스가 2대 1로 앞서가던 상황에서 토트넘의 반격이 이어졌다.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모우라가 슈팅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차기로 가는 듯 했던 경기는 후반 추가 시간 극적인 역전골이 나왔다. 후반 48분 케인이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중거리 슈팅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