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흥민, '우상' 호날두 유니폼에 입 맞췄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36,184
  • 2019.07.22 08: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반 종료 후 손흥민·호날두 유니폼 교환

image
호날두에게 건네받은 유니폼에 입을 맞추는 손흥민/사진=유튜브 'KLDH동현' 영상 캡처
손흥민이 2019-20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만났다. 그라운드를 함께 누빈 두 사람은 경기 후 유니폼을 교환하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호날두와 함께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손흥민, 델레 알리, 토비 알더베이럴트 외엔 유스팀 출신의 어린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반면 유벤투스는 부폰, 호날두, 만주키치 등 주전급 선수들을 투입했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부터 빠른 움직임으로 상대를 긴장케 했다. 전반 4분과 9분 위협적인 슈팅으로 유벤투스 골문을 노렸다. 아쉽게도 두 차례 슈팅 모두 옆그물에 맞아 득점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토트넘의 선제골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30분 손흥민이 드리블로 유벤투스 페널티박스까지 접근하며 찬스를 만든 뒤 패롯에게 공을 내줬다. 패롯이 오른쪽 측면에서 슈팅으로 연결했고, 부폰의 선방에 막힌 공이 라멜라 발밑으로 떨어져 라멜라가 마무리했다.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에 선수를 대거 교체했다. 손흥민도 이날 전반만 소화한 후 그라운드 밖으로 빠져나갔다.
유니폼 교환하는 손흥민과 호날두/사진=유튜브 'KLDH동현' 영상 캡처
유니폼 교환하는 손흥민과 호날두/사진=유튜브 'KLDH동현' 영상 캡처

전반 종료 후 라커룸으로 향하던 손흥민은 호날두에게 다가가 유니폼을 교환을 제안했다. 호날두는 흔쾌히 유니폼 상의를 벗어 손흥민에게 건넸다. 서로 유니폼을 교환한 손흥민과 호날두는 나란히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경기장 밖을 나오던 손흥민은 호날두와 거리가 생기자 그의 유니폼에 입을 맞췄다. 손흥민은 평소 호날두를 우상으로 꼽아왔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사실 자존심이 상해 유니폼 교환을 꺼리는데 호날두가 친절하게 받아줘서 편하게 얘기했다"며 "어릴 때부터 정말 좋아하는 선수였고, 같이 경기장에서 뛰어보는 게 꿈이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후반에 연속 두 골을 넣어 역전에 성공했던 유벤투스는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의 동점골과 막판 해리 케인의 극장골을 막지 못하며 토트넘에 2-3으로 패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