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전력,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훈련 시행

머니투데이
  • 나주=나요안 기자
  • VIEW 5,769
  • 2019.07.22 18: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훈련을 실전처럼!’…급격한 예비력 하락 상황에 대비, 단계별 대응능력 점거

image
한국전력 전력수급 비상훈련 실시 장면. 한국전력은 22일 오후 4시부터 전남 나주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다.사진제공=한국전력.
한국전력은 22일 오후 4시부터 전남 나주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은 이상고온이 지속됨을 가정해 전력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발전기의 불시고장으로 인해 예비력이 200만kW이하로 급격히 떨어지는 비상상황을 가정, 전력수급 대응체계를 면밀하게 점검했다.

훈련은 오후 4시에 전력예비력이 400만kW이하로 떨어지는 상황을 가정해 전력수급비상 ‘관심’ 단계가 발령했다.

재난상황실 직원들은 사업소와 핫라인 운영, SMS·팩스 등 가용 통신수단을 활용해 전력수급상황을 방송사에 통지, 회사 소셜미디어와 홈페이지에 실시간으로 공지, 전력거래소 등 유관기관과의 신속한 협조체계를 유지를 점검했다.

동시에 고객 건물에 설치된 냉난방기기의 원격제어 시스템(고객 건물의 냉난방 부하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제어시스템)을 통해 전력 수요를 감축시키는 등의 조치를 시행했다.

이날 오후 4시10분 전력예비력이 200만kW이하로 떨어지는 ‘경계단계’가 발령돼 긴급절전 약정고객(172호, 91만480kW)의 수요조정 등의 조치사항을 시행해 예비력을 확보했다.

긴급절전은 전력수급 위기상황에 대비, 사전에 고객과 약정을 체결하고 수급비상시 한전 요청으로 고객이 부하를 조절해 낮출 경우 한전이 지원금을 지급하고 불이행시 위약금을 부과하는 제도이다.

이후, 비상시 조치사항 이행에 따른 수요 감소 및 발전기 이상 등에 따른 예비력의 변동을 가정, 대용량고객 절전 협조, 절전 파도타기 등 단계별 대응조치를 차례로 시행하고, 오후 4시 50분에 상황이 종료됐다.
김종갑 한전사장은 “안정적 전력수급은 한전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업무이다”며 “공급설비 이상이나 기온변동에 따른 폭염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전력수급대책기간이 끝나는 9월까지는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