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화웨이, 비밀리에 北 무선통신망 구축 도왔다"-WP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07.23 01: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화웨이 로고/ 사진=임성균 기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북한의 상업용 무선통신망 구축·유지를 비밀리에 도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과거 화웨이에 근무했던 익명의 소식통으로부터 회사 내부 문서를 입수했다면서 화웨이가 중국 국영회사인 판다국제정보기술과 손잡고 최소 8년간 북한에서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파악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WP에 따르면 이 문서에는 해당 프로젝트를 위해 작성된 과거 작업 주문서와 계약서 등이 담겨있다. 여기엔 화웨이가 판다국제정보기술과 긴밀히 협력해 북한에 기지국과 안테나를 제공하는 등 북한 이동통신사인 '고려망'의 네트워크 통합과 소프트웨어 서비스에 관여했다는 내용이 있다고 한다.

또 화웨이 내부 문서에는 화웨이가 2017년 11월 미국 재무부로부터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제재를 받은 중국 업체 '단둥커화'와 거래한 기록도 있다. 하지만 단둥커화가 화웨이의 대북 거래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불분명하다.

화웨이와 판다국제정보기술은 2016년 상반기 평양에 있던 사무실을 비웠다. 미국의 대북 제재가 한층 강화되던 시기다.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은 WP와의 인터뷰에서 "화웨이가 더 이상 업그레이드와 유지·보수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고려망은 오늘날 노후화된 장비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폭로는 미국산 부품을 사용하는 화웨이가 미국의 수출 통제를 위반했는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WP는 지적했다. 북한과 관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화웨이의 통신장비를 서방 국가들이 선뜻 도입할지도 의문이라고 WP는 덧붙였다.

미 상무부는 WP의 논평 요청을 거부했다. 상무부는 2016년부터 화웨이와 북한의 연계 의혹을 조사했지만 공개적으로 연결지은 적은 없다. 이와 별도로 미 법무부는 화웨이를 은행사기와 대(對)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화웨이는 성명을 내고 "북한에서 사업을 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 켈리 화웨이 대변인은 화웨이가 과거 북한과 직·간접적으로 사업을 벌였냐는 WP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WP가 입수한 문서의 진위 여부에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판다국제정보기술의 모회사인 판다그룹 역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