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환율·텔루라이드 효과' 기아차 영업이익 71% '껑충'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VIEW 7,229
  • 2019.07.23 11: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상반기 영업익 1조1277억원·2Q 영업익도 51%↑-"하반기 판매대수 확대 기대"

image
기아자동차가 올 상반기 1조원대의 영업이익을 냈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71% 급증했다. 미국에서 대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텔루라이드의 인기와 원화 약세로 인한 환율 효과가 영업이익 증가를 이끌었다. 상반기 현대자동차 영업이익(2조626억원)이 26.4% 개선한 것과 함께 연타석 홈런을 날린 셈이다.

기아차는 지난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4조5066억원, 영업이익 5336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2%, 영업이익은 51.3%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3.7%를 기록했다.

상반기 영업이익(1조1277억원)도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1.3%나 좋아졌다. 매출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2% 늘어난 26조9510억원을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국내서 쏘렌토, 카니발 등 레저용 차량(RV) 판매가 주춤했다"면서도 "미국서 텔루라이드 등 신차 판매가 늘고 원화 약세 등 환율 환경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 회복에는 우호적인 환율 영향이 컸다. 해외 수출 비중이 큰 자동차 산업은 환율이 오르면 영업이익 증가 효과가 있다. 2분기 평균 원·달러 환율(1165.9원)은 지난해 2분기(1078.6원) 대비 8% 올랐다. 2분기 영업이익 중 환율효과는 약 1800억원으로 기아차는 분석했다.

텔루라이드·쏘울 등 수익성이 높은 신규 SUV 신차효과도 실적 개선에 큰 역할을 했다. 2분기 판매량(70만2733대)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 감소했지만, SUV 중심의 제품 믹스(시장·제품별 판매 비율) 개선 등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상반기 국내 판매(24만2870대)는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9.3%나 감소했다. 최대 시장인 중국(-16.4%)이 여전히 침체의 늪에 빠진 상태다. 판매 부진을 만회한 곳이 미국이다. 미국 시장에서 기아차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2.3% 증가한 38만3192대가 팔렸다. 텔루라이드와 쏘울 판매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다.

기아차는 올 하반기 판매량 회복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중 무역분쟁과 신흥국 경기 부진 등 자동차 수요가 후진하는 와중에서도 하반기 굵직한 신차가 출격을 대기하고 있다.

기아차는 준대형세단 K7 프리미어, 소형 SUV 셀토스를 최근 국내 시장에 투입했다. 이어 9월엔 대형 SUV 모하비 마스터피스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11월엔중형세단 K5 완전변경모델도 내놓는다.

텔루라이드 생산 확대도 결정했다. 기존 6만4000대 수준인 텔루라이드 생산량을 8만대 이상으로 높여 잡았다. 인도 공장에서의 셀토스 양산은 이달 말부터 시작한다. 셀토스의 판매목표는 연간 11만대(수출 포함)를 목표로 하고 있다. 판매량이 가장 크게 하락한 중국은 현지 전략형 신차 판매와 함께 상품·판매망 정비와 브랜드 이미지 제고 등 체질 개선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주우정 재경본부장 전무는 "하반기엔 신차 효과로 상반기 어려움 겪은 판매수요를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