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英 보수당 대표에 보리스 존슨…내일 총리 취임(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23 20: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브렉시트 강경파…"10월31일까지 EU 탈퇴"

23일(현지시간) 영국 보수당 새 대표로 선출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 AFP=뉴스1
23일(현지시간) 영국 보수당 새 대표로 선출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영국 집권 보수당 대표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55)이 선출됐다. 존슨 전 장관은 사임 의사를 밝힌 테리사 메이 총리의 뒤를 이어 24일(현지시간) 새 총리로 취임할 예정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보수당은 23일 당원 16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우편투표 결과, 9만2153표를 얻은 존슨 전 장관이 당 대표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경쟁을 펼친 제러미 헌트 현 외무장관은 4만6656표를 얻었다.

존슨 전 장관은 다음날 버킹엄궁을 찾아 영국 제77대 총리로 공식 취임하게 된다. 의원내각제인 영국에선 집권당 대표가 자동으로 총리직을 승계한다.

존슨 전 장관은 영국 정계 내 대표적인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강경파'로 분류되다. 그는 브렉시트 시한인 오는 10월31일에는 무조건 EU를 탈퇴하겠다고 밝혀왔다. 또한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마저 불사한다는 입장이다.

1964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존슨 전 장관은 이후 영국에서 엘리트 코스로 꼽히는 이튼스쿨과 옥스퍼드대를 졸업했다. 헝클어진 머리, 당황스러울 만큼 거침없는 발언 탓에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닮은꼴'로도 불린다.

존슨 전 장관은 2001년 보수당 하원의원으로 처음 당선돼 정계에 진출했다. 2008년과 2012년 런던 시장 연임에 성공했고, 2015년에는 하원의원으로 다시 의회에 복귀했다.

존슨 전 장관은 2016년부터는 테리사 메이 내각에서 외무부 장관을 맡았다. 하지만 EU로부터의 완전한 탈퇴, 즉 '하드 브렉시트'를 추구하는 그는 메이 총리의 '소프트 브렉시트' 합의안을 맹비난하며 작년 7월 사퇴, 지금까지 야인으로 지내왔다.

퇴임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 AFP=뉴스1
퇴임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