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컨테이너 뜯자 코끼리 300마리분 상아가 '우두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23 2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싱가포르항에서 적발된 불법 밀수 상아들. 아프리카 코끼리 약 300마리분이다.  © 로이터=뉴스1
싱가포르항에서 적발된 불법 밀수 상아들. 아프리카 코끼리 약 300마리분이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싱가포르 세관 당국이 코끼리 상아 8.8톤을 압수했다고 BBC 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현재까지 적발된 상아중 최대 규모이다.

방송에 따르면 아프리카 코끼리 약 300마리분으로 값어치로 치면 1290만달러(약 153억원)에 달한다.

상아와 함께 천산갑 비늘 11.9톤도 억류됐다. 이는 멸종위기종인 천산갑 약 2000마리분으로 3570만달러를 호가한다.

BBC에 따르면 불법 밀수 화물은 중국 세관 당국의 제보에 의해 적발됐다.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싱가포르를 거쳐 베트남으로 발송되는 이 컨테이너들은 목재를 실은 것으로 신고돼 있었다.


인도네시아 발리 동물원내 천산갑 © 뉴스1
인도네시아 발리 동물원내 천산갑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특별공급 나오나…'분양가 9억' 기준 손 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