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우체국, 해외 배송상품 통관 대행 서비스 시작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07.24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 아마존 입점업체는 아마존물류창고까지 배송

image
우체국이 미국·일본으로 보내는 상품 통관 대행 서비스를 시작한다.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 업체 상품은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해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전자상거래업체가 미국·일본으로 보낸 상품을 현지에서 통관 대행해주고 배송하는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와 미국 아마존 입점 국내 업체의 상품을 아마존 물류창고(FBA)에 배송해주는 '우체국기업화물서비스'를 25일부터 시범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전까지는 전자상거래업체가 우체국에서 상품을 보내면 현지에서 통관을 대행하지 못해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미국·일본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한 업체와 국내 글로벌 쇼핑몰에게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를 이용해 미국으로 상품을 보낼 때 요금은 EMS(우체국국제특송)보다 저렴하다. 최대 30㎏까지 보낼 수 있고 접수일로부터 5~13일 안에 배달된다. 부가서비스로 수취인 서명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일본으로 보내면 EMS보다 최대 55% 저렴하다. 최대 20㎏까지 보낼 수 있고 2~3일이면 배달된다. 물품대금 착불서비스도 이용 가능해 구매자가 상품 수령 후 결제할 수도 있다. 먼저 서울, 경인, 부산에서 이용가능하고, 다음달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

우체국기업화물서비스는 통관 대행과 함께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국내 업체 상품을 배송한다. 이용요금은 글로벌특송사와 비슷한 수준이다. 최대 30㎏까지 보낼 수 있고 4~11일이면 물류창고에 도착한다.

송정수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은 "통관대행과 기업화물서비스는 우체국 공적자원과 민간 포워더가 손을 맞잡은 민관협업 시스템"이라며 "글로벌 전자상거래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돼 전자상거래업체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