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95억 빌딩 산 '보람튜브' 아동학대 논란?…"걱정된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9,772
  • 2019.07.24 13: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갑에서 돈 훔치는 연기 시키고, 자동차 운전 시켜…"반복적으로 비도덕적인 행동…아동학대·착취"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브이로그' 캡처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의 가족회사가 95억원 상당의 강남 빌딩을 매입한 사실이 알려져 '보람튜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콘텐츠를 이끌어나가는 이보람양에 대한 걱정도 적지 않다.

'보람튜브'는 6살인 이보람양의 일상생활이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영상 등을 만들어 제공하는 채널로 국내 유튜브 콘텐츠 중 최고의 광고 수익을 올리고 있다.

구독자 1700만명을 보유한 '보람튜브 브이로그'에는 대부분 상황극이나 놀이 모습이 올라온다. '청소놀이', '아침일상 동요', '목욕 놀이', '숨바꼭질 놀이' 등이다. 구독자 1300만명을 '보람튜브 토이리뷰'에는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모습이 올라온다.

현재는 대부분 아이가 노는 장면 위주로 영상이 올라오지만, 과거에는 비도덕적인 내용을 담은 영상을 올려 논란을 사기도 했다.

과거 보람튜브는 5세 아이에게 아빠 지갑에서 돈을 훔쳐 뽑기를 하는 상황을 연출했다. 또 아이가 좋아하는 인형을 차로 깔아뭉개거나, 아이가 실제 자동차를 운전하는 모습을 연출하는 장면을 방영하기도 했다. 아이를 임신해 출산하는 연기를 시키기도 했다.

이에 2017년 9월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아이들에게 정신적 고통을 줄 수 있는 영상을 연출해 촬영한 혐의(아동학대)로 유튜브 채널 운영자 2명을 고발했다. 이중 1명이 보람튜브 운영자다.

당시 세이브더칠드런은 고발장에서 "현실과 허구의 차이를 명확히 구분하기 어려운 아이들에게 비도덕적인 행동을 하게 하고 이를 반복한 점을 볼 때 아동에게 주는 피해가 상당하다"며 "또 이로써 광고수입을 챙긴 것은 아동착취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문제가 되는 영상들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됐다. 서울가정법원은 아동학대 혐의로 보호처분을 내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브이로그'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브이로그' 캡처

또 일부 누리꾼들은 이보람양을 이용해 과도하게 돈을 버는 부모를 비판하거나, 사실상 상황 판단력이 부족한 어린 아이가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유튜브에 꾸준히 노출되는 것에 대해 걱정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qwa****)은 "아이들을 돈 버는 방법 수단으로는 이용하지 말자"고 했다. 다른 누리꾼(thd****)은 "취미로 자기 자식 예뻐서 어릴 때 잠깐 하는 건 모르지만 나이가 먹어가고 얼굴이 알려지고 학교에 갈 거고 과연 그게 아이한테 긍정적일까"라며 "남들의 비난의 화살이 아이한테 가는 날이 올지도 모르니 현명하게 일찍 그만두는 게 나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