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한방병원은 광주·요양병원은 부산"…보험사기 밀집지역 집중 단속한다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79
  • 2019.07.25 04: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국 한방병원 절반이 호남에 밀집, 요양병원 30%는 부산 등 영남에…보험업계, 보험사기 집중 대응키로

[단독]"한방병원은 광주·요양병원은 부산"…보험사기 밀집지역 집중 단속한다
MT단독보험업계가 보험사기 밀집지역에 대한 공동 조사에 나선다. 유독 특정 지역에서 특정 유형의 보험사기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따른 대응조치다. 전국 한방병원 절반이 호남지역에 밀집해 있고 요양병원은 부산 등 영남지역에 30% 가량이 집중돼 있는데 관련 병원들의 보험사기 빈도가 그만큼 높다고 보고 적극적인 조사를 벌이겠다는 것이다.

2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방병원의 경우 전국에 310개가 있는데 호남지역에 전체의 절반 가까운 143개(46%)가 개설돼 있다. 특히 광주에만 91개(29%)가 있다. 다른 지역과 현격하게 차이가 난다. 서울은 45개, 부산 9개, 대전 6개, 대구 2개 등의 한방병원이 있다.

호남지역에 유독 한방병원이 밀집한 이유는 동신대, 원광대, 우석대 등 한의대가 많은 것이 주요인이지만 이를 고려해도 집중도가 높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한 지역에만 전국 한방병원의 30%가 몰려 있다는 것은 비정상적인 수준”이라며 “한방병원은 양방병원에 비해 적은 의료설비로 운영이 가능해 개원이 비교적 쉬워 일부 사무장병원이 한방병원을 개설 통로로 악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요양병원은 부산 등 영남 지방에 많다. 전국 1483개 요양병원 중 부산(189개), 경남(123개), 경북(116개) 등의 비중이 높다. 약 29%다. 전국 요양병원 3개 중 1개가 영남지역에 위치해 있다는 의미다. 서울은 115개, 대구 63개, 광주 62개, 대전 51개 등으로 조사됐다.

영남지역에 요양병원이 많은 이유는 상대적으로 노령인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역시 과도한 수준이라는 게 업계의 판단이다. 과거 적발된 1273개 사무장병원 분석결과 병원 종별 중 요양병원이 가장 많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부 요양병원이 사무장병원의 개설 통로로 이용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2009년부터 2017년 까지 적발된 1273개 사무장병원 중 요양병원은8.5%, 한방병원은 6.0%였다.

인천은 자동차사고 입원율이 호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은 편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기준 자동차사고 입원율은 전국 평균 32%였는데 인천은 43%로 10%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다. 대인손해율도 전국 평균은 81%지만 인천은 93% 로 나타났다. 손해율은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인데 높을 수록 보험금 지급이 많았다는 의미다. 보험업계는 인천 지역에서 고의 교통사고 등 조직적인 보험사기가 많이 일어났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손해보험협회는 보험사들과 함께 광주, 부산, 인천 등 보험사기가 의심되는 지역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보험사기 조사 담당자들과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해당 지역의 보험사기 사례를 취합해 수사기관에 제보하는 방식으로 수사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각 지방자치단체에 교통사고 부재환자 점검 등 단속 강화도 건의할 계획이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업계와 협조해 취약지역 보험사기 조사 담당자에게 선진조사기법을 교육하는 등 조사역량도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