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日보복 다음은 '파우치필름'..韓배터리산업 흔든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최석환 기자
  • VIEW 175,820
  • 2019.07.25 08: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정부 화이트리스트서 한국 제외시 제재 품목 유력..전량 日업체 수입 타격 불가피

image
MT단독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에 이어 배터리(2차전지) 핵심 소재인 '파우치필름'를 정조준해 한국 배터리산업을 흔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파우치필름'은 파우치형 배터리의 포장재로 쓰이며 전량 일본 업체로부터 수입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 시 허가를 간소화해주는 우방국)에서 제외하는 2차 무역 보복을 강행할 경우 국내 배터리 생산에 심각한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 (148,500원 상승1000 0.7%)LG화학 (303,000원 상승2500 0.8%) 등 한국 배터리 업체들은 파우치필름을 일본의 '디엔피'와 '쇼와덴코'에서 전량 공급받고 있다. 두 업체는 전 세계 파우치필름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전기차용 배터리는 크게 원통형과 파우치형으로 나뉜다. 원통형이 초기 형태다. 일본의 파나소닉이 미국의 전기차업체 테슬라에 공급하는게 원통형이다. 공간활용성과 효율성이 더 높은 파우치형은 차세대 배터리 격이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파우치형 시장을 선도하는 가운데 중국 업체들이 뒤따라 개발 중이다.

파우치필름은 은박지 형태로 파우치형 배터리의 배터리셀을 감싸 보호하는 포장재다. 배터리의 안정성을 담보하는 중요한 소재다. 배터리 전체 생산 원가의 10% 정도를 차지한다.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파우치필름은 일본의 2차 제재 품목에 포함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일본 제품의 대안으로 중국에 생산업체가 있지만 품질면에서 떨어지기 때문에 당장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일본 업체들의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는 중국의 셀렌테크놀로지는 일본 업체를 인수해 파우치필름 제조 기술을 확보했지만, 한국 배터리의 품질 수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게다가 최근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배터리 수요를 맞출 생산 능력도 갖추지 못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특히 일본 업체들은 그간 한국 배터리업체에 파격적인 조건을 제공해왔다. 최대 고객인 한국 업체들에 글로벌 시세 대비 최대 50%까지 저렴한 가격에 파우치필름을 공급하기도 했다. 중국산의 유일한 장점인 가격 메리트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 중국 배터리업체들이 혈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파우치필름 공급 중단에 따른 생산 차질은 치명적"이라며 "양극재와 음극재 등 핵심 소재 외에도 파우치필름 같은 필수 소재에 대한 정부의 국산화 지원도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4년간 1500여건이 넘는 배터리 소재 국책과제가 발표됐지만 파우치필름 관련은 10건에 불과했다.

한편 국내에선 농심그룹 계열사로 포장재 제조업체인 율촌화학 (13,850원 상승100 0.7%)이 파우치필름 관련 기술을 갖고 있지만 현재는 양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 LG가(家) 희성그룹의 희성화학으로부터 배터리 소재 관련 사업을 인수한 'BTL첨단소재'도 파우치필름 양산을 위해 올해 3월부터 시제품을 만들어 고객사의 인증(테스트)을 진행 중이다.

BTL첨단소재 관계자는 "통상 6개월 정도 시험 기간이 필요하다"며 "희성화학이 LG화학에서 관련 기술에 대해 2번이나 인증을 받았기 때문에 양산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