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경화·볼턴 "한미일 공조 중요…한일 상황 악화 방지해야"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19.07.24 1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강경화·볼턴 "외교적 해법 모색이 모두의 이익에 부합…美 역할 긴밀히 소통"

image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2019.07.24. photo@newsis.com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방한 중인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NSC)이 24일 만나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고 재확인하고 '한일 간 추가 상황 악화 방지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과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한미동맹 강화와 함께 역내 및 글로벌 정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외교부는 양측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역내 평화·안정 등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한미, 한미일간 공조와 협력이 중요함을 재확인했다"며 "한일 간 추가 상황 악화를 방지하고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모두의 이익에 부합하다는 기본 인식 하에 미국 측이 할 수 있는 역할을 포함, 향후 더욱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이 “한미동맹이 공동의 가치와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도전들을 극복하고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 당면 현안들을 합리적, 호혜적으로 해결하면서 공고하게 유지, 발전돼 왔음을 평가했다”며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한미 공동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하며 앞으로도 동맹 정신에 입각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볼턴 보좌관은 강 장관 예방 전 모두발언에서 "현재 이 지역과 다른 지역에 많은 도전이 있으나 한미동맹은 이것들을 해결하기 위해 한층 더 긴밀해질 것이라는 데 확신하고 있다"며 "우리의 핵심 의제는 오랫동안 이 지역의 평화를 유지하는데 기여해온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시키는 것"이고 말했다.

강 장관도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동맹은 날마다 도전들을 마주하면서 계속 강화돼왔다"며 "북한 문제 뿐 아니라 동맹을 위협하는 현안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상호 확인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란 호르무즈 해협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긴박한 상황에서 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은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는데 사의를 표한다"며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약 40여분간 진행 된 강 장관과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매우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며 "(한미) 협력이 더욱 앞으로 나아가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는 미측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매튜 포틴저 백악관 NSC 선임보좌관, 로버트 브루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등이 배석했으며 우리측에서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태진 북미국장,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 등이 배석했다.

일본을 거쳐 전날 한국을 찾은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전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도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수행이 아닌 볼턴의 단독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