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동차 판매 감소하는 인도…현대차, '소형차'로 승부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44
  • 2019.07.28 14:52
  • 글자크기조절

인도, 올 상반기 고급승용차 15% 감소하는 등 부진…선방한 현대차, '베뉴·신형 i10'로 하반기 반등 기대

자동차 판매 감소하는 인도…현대차, '소형차'로 승부
최대 신흥시장으로 꼽히는 인도에서 고급 승용차 판매가 감소하는 등 불안한 조짐이 보이고 있다. 중국의 부진을 인도에서 만회하겠다는 현대자동차는 소형차로 시장 위축을 돌파할 전략이다.

2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인도 자동차 판매량(상용차 포함)은 190만650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했다. 특히 매년 성장하던 벤츠, BMW 등 고급 승용차 판매량이 1만7000대에 그쳐 1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부진은 인도 경제가 성장 둔화에 빠진데다 상반기에 치러진 총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6월 인도 자동차 판매량 감소율은 17.5%를 기록해 갈수록 판매량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 1위 마루티스즈키, 3위 타타, 4위 토요타 등이 모두 두자릿 수 감소율을 나타냈다.

현대차는 6월에 7.4% 감소한 4만2007대를 판매했는데 경쟁사 대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현대차 판매 점유율은 전년 동월 16.6%에서 18.6%로 상승했다.

현대차의 선방 배경에는 소형 SUV 베뉴가 있었다. 현대차에 따르면 베뉴는 지난 5월 인도에서 출시된 후 지난달 말까지 불과 한 달 만에 1만6000대가 판매됐다.

인도에서 판매되고 있는 현대차 소형차 '그랜드 i10'. /사진=현대차 인도법인 홈페이지 캡처
인도에서 판매되고 있는 현대차 소형차 '그랜드 i10'. /사진=현대차 인도법인 홈페이지 캡처
소형 i10도 꾸준한 판매 차종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2007년 인도에서 i10을 처음 내놓은 뒤 현재는 그랜드 i10을 판매 중이다. 해당 모델은 2014년 인도 올해의 차로 선정되고 2017년엔 인도 시장에서 6번째 많이 팔린 차였다.

현대차는 i10의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을 다음달 20일 내놓을 계획이다. 인도 언론에 따르면 현대차는 당초 오는 9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하려던 신형 i10을 8월에 인도에서 출시키로 했다. 인도 매체 NDTV는 "인도는 베뉴에 이어 차세대 i10도 유럽, 심지어 한국보다 먼저 얻게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차는 이 같은 전략 소형차로 올 하반기 인도에서 판매 반등을 기대했다. 최병철 현대차 재경본부장 부사장은 지난 22일 올해 상반기를 정리하는 '콘퍼런스콜'에서 "인도 시장의 경우 베뉴의 성공적 시장 진입과 신형 i10 출시로 점진적인 판매 회복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또 히트" 환호…올들어 93% 상승한 이 주식, 개미도 춤 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