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마리 日의원 "韓 2일 각의서 화이트국가 제외 100% 예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01 07: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BS-TBS 출연 "특별취급에서 보통으로 돌리는 조치일 뿐" "日 불매운동 영향 없다…여파는 韓 기업으로 돌아간다"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서청원 국회 방일대표단장이 31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누카가 회장은 이날 방일한 우리 측 의원단과 오찬 및 면담을 가진 후, 서청원 의원과 호텔에서 다시 따로 만나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서청원 의원실 제공) 2019.7.31/뉴스1
서청원 국회 방일대표단장이 31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누카가 회장은 이날 방일한 우리 측 의원단과 오찬 및 면담을 가진 후, 서청원 의원과 호텔에서 다시 따로 만나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서청원 의원실 제공) 2019.7.31/뉴스1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자민당 중의원은 "한국을 화이트국가(수출 심사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하는 2일 각의 결정은 100%를 향하고 있다(100%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1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아마리 의원은 전날 밤 BS-TBS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수출규제에 대해 일본 측이 쓰고 있는 표현) 강화를 놓고 무역 상의 혜택을 적용하는 화이트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법 개정은 100%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마리 의원은 "화이트국가라는 것은 특별 취급국이며 아시아에선 한국에만 주어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특별 취급국(화이트국가)에서 보통의 나라로 되돌리는 것일 뿐이다. 금융 조치도 아무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에서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본 기업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선 "(영향은) 없다"고 단언하면서 "반드시 한국 기업으로 (영향이) 되돌아간다. (사태를) 지켜보면서 있는게 좋다"라고 말했다.

경제산업상 출신인 아마리 의원은 일한(한일)의원연맹 의원이기도 하다.

우리나라 국회 방일 의원단은 전날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 자민당 의원 및 연맹 소속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졌으며,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 및 의원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가 빚은 한일 간 무역 갈등을 풀기 위해 나섰다. 이날 역시 다마키 유이치로(玉木雄一郞) 국민민주당 대표와 만날 예정이다. 그러나 방일단에 포함된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에 따르면 연기됐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와의 만남은 이날도 취소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