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고]지역 개성 키우고,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강소특구'

머니투데이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2019.08.05 1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가진 것이라고는 사람 밖에 없는 우리나라가 주력 산업을 키우고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과학기술 입국’의 기치를 내건 것은 역사적 필연에 가까웠다. 그 중심에 대덕연구단지가 있었다.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정책 기조 아래 대덕연구단지를 세계적인 R&D형 혁신클러스터로 발전시키기 위한 정책들을 중앙정부를 중심으로 시행해왔다. 그 결과 외형적 성장은 있었지만, 중앙정부에 대한 의존 심화와 함께 위기에 취약한 지역의 현실을 목도하게 됐다.

정부는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년 2월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 선포식’에서 지역이 혁신성장의 주체가 되어 지역 차원에서 4차산업혁명을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역량 강화 정책을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이에 발맞추어 중앙정부 주도의 하향식(Top-down) 방식에서 지역 중심의 상향식(Bottom-up)으로, 소규모·고밀도의 자생적 혁신생태계 구축을 위한 강소형 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 모델을 새롭게 도입했다.

올해 1월부터 4개 광역 시도가 제출한 7개 강소특구 후보 지역에 대해 5개월간의 심사를 거쳐 경기 안산(ICT융복합 부품소재), 경남 김해(의생명·의료기기), 경남 진주(항공우주부품·소재), 경남 창원(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경북 포항(첨단신소재), 충북 청주(스마트IT부품·시스템) 등 6곳을 강소특구로 지정했다. 단기간에 면밀하면서도 신속하게 강소특구 지정이 진행될 수 있었던 이유는 때마침 지역 차원에서 혁신을 위한 다양한 수단을 준비하고 있었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산·학·연 혁신주체 사이에서 강소특구 모델에 대한 수요가 이미 있었기 때문이다.
지방정부는 전통 제조업의 혁신부터 고용위기 지역의 산업구조 개편까지 지역의 위기를 스스로 타개할 돌파구가 필요하다. 과기정통부는 이러한 수요에 부응해 지역이 혁신의 주체가 되어 지역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일관된 철학을 가지고 강소특구를 육성하고자 한다.

우선 강소특구의 기술핵심기관(대학, 국립연구기관, 정부출연연구기관 등)과 지자체가 각자의 역할 및 책임을 분명하게 설정하고 강소특구육성계획의 기획ㆍ집행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다. 아울러 강소특구별 지역의 특성과 강점을 극대화한 전주기 기술사업화 플랫폼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 밀착형 기술 사업화, 지역 산학연 연계·협력 확대와 특화분야 전문인력 유치·양성 등을 올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그리고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4개의 기존 특구를 운영하며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강소특구로 확산해 강소특구가 조기에 정착하고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

지난 7월 31일, 창원에서 열린 경남 강소특구 비전선포식에 참석했다. 강소특구를 기반으로 지역 산업을 활성화하겠다는 각 지역들의 굳은 의지가 보였다. 이러한 의지에 발맞춰 과기정통부에서도 지역이 혁신적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혁신성장의 뿌리가 돼 국가의 성장을 견인하고 모두가 잘사는 국가균형발전이 실현되도록 전방위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전국에 6개의 강소특구라는 ‘점’을 찍었다. 앞으로 더 많은 ‘점’들이 자발적으로 연결돼 ‘선’이 되고, 또 이 ‘선’들이 ‘면’과 ‘공간’이 돼 자생적 혁신생태계가 전 지역에서 이루어지길 기대해본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