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베 '韓 협정위반' 발언에 외교차관 "日조치, 과거사 인한 보복인 것 증명"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19.08.06 1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조세영 외교차관 "아베 정부 진실 외면 말고 日 이기적 태도 버려야"

image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으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초치되어 외교부 조세영 제 1차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며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고 한 발언과 관련, 외교부가 "일본의 경제조치가 경제보복이란 게 증명됐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입장문을 통해 "오늘 아베 총리는 현재 한일 관계 갈등의 원인이 청구권 문제가 본질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로써 현재 일본이 취한 부당한 경제 조치가 수출 통제의 문제가 아니라, 과거사 문제에 기인한 경제 보복이라는 것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베 정부는 진실을 외면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과거를 부정하고 인권을 무시하며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하는 이기적인 태도를 버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히로시마에서 원폭 투하 74주년 희생자 위령식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청구권) 협정을 먼저 제대로 지키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한일관계에 대해 "가장 큰 문제는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킬지에 관한 신뢰의 문제"라며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대응조치를 해야 한다는 일본 측의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힌 것이다.

지난 2일 일본이 각의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 의결한 후 아베 총리가 공식석상에서 한일관계 관련 발언을 한 건 처음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