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 사진 다 떼"…백종원 울린 '이대앞 백반집', 무슨 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667,582
  • 2019.08.08 07: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백종원 "힘든 이들이 버틸 수 있는 희망이 되길 바랐는데 진짜 마음 아파"

image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골목식당' 백종원이 1년 반 만에 다시 찾은 '이대앞 백반집'의 달라진 모습에 분노했다. 사장은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약속했고, 백종원은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방송에 나왔던 주요 식당들을 대상으로 여름특집 긴급점검에 나선 가운데, 백종원이 '이대앞 백반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냉장고 안을 체크하더니 미리 준비(세팅)된 순두부 뚝배기들을 발견했다. 이어 미리 볶아둔 고기와 조리 후 남은 제육볶음을 보고 백종원이 "나랑 약속했던 거였냐"고 묻자, 사장은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백종원은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것은 거짓말과 약속 안 지키는 것"이라면서 준비된 뚝배기를 모두 꺼냈다. 사장이 계속해서 말을 돌리자, 백종원은 "마음 다친게 더하다"면서 "팔 다리 부러진 것보다 배신당한 마음이 더 크다. 차라리 다리가 부러져서 안 왔으면 좋을 뻔했다"라며 배신감에 분노했다.

백종원은 "그러면서 백종원이 시키는 거냐고 손님들한테 말하냐, 내가 언제 이렇게 하라고 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백종원은 "내가 언제 백숙과 김치찌개도 조언했냐"면서 자신이 '솔루션'했다고 사칭하며 거짓말한 것을 지적했다.

이어 백종원은 "방송 때문에 망신도 당했지만 그 덕에 기회 얻어서 손님도 많지 않았냐"면서 "그 책임감으로 직원들을 계속 보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그럼 자신의 방식대로 한다고 써넣어라, 이렇게 옛날로 돌아갈거면 내 사진 다 떼라"고 말했고, 사장은 "떼겠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이럴 거면 가게 그만해라"며 격분했다.

이후 진솔한 대화가 이뤄졌다. 사장은 "마음의 상처를 줘서 죄송하고, 제작진들도 많이 도와줬는데 면목이 없다, 죄송하다"며 "달라진 모습 보여주겠다. 용서해달라"며 울먹였다. 사장은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말을 반복하며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이에 백종원은 "다른 식당에 본보기 되어야해, 이런 가게를 본 그들에게 희망이 생길까"라면서 "두 분 보다 더 힘든 사람이 많아, 그 힘든 사람들이 에너지를 받으려 오는 것, 힘든 이들이 포기하지 않고 버틸 수 있는 희망이 되길 바랐는데 진짜 마음 아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