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노 父 "아베정권 독재" 비판…아베부자 행보도 대조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34
  • 2019.08.08 16:25
  • 글자크기조절

고노 전 관방장관, 하토야마 전 총리…
원로 정치인 잇따라 무리한 정책 비판
아베 부친도 과거 한일관계 개선 힘써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 /사진=뉴시스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 /사진=뉴시스
일본의 원로 정치인들이 잇따라 아베정부의 무리한 정책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냈다. 이 중에는 고노 다로 현 외무상의 아버지도 있다. 세습정치 풍토가 강한 일본 정계에서는 고노 부자를 포함해 정치인 가문이 많은데 아베 신조의 총리의 아버지인 고 아베 신타로 외무상의 예전 발언도 새삼 주목받고 있다.

'고노 담화'로 잘 알려진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은 7일 마이니치신문 인터뷰에서 "독재와 다르지 않다"는 표현을 써가며 아베정권이 이끄는 현 정치상황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최근 선거(7월21일 참의원) 투표율이 48%로 낮은 데다 자민당 비례득표율은 이중 35%뿐이라면서, 이 결과를 "(자위대 명기) 개헌논의 지지"로 해석하는 아베 총리가 의회 민주주의의 위기감을 더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70년간 국제사회 신뢰를 쌓아오게 한 헌법을 고칠 이유가 없다며 "국민의 뜻을 반영하지 않는 정권이라는 점에서는 독재국가와 다를 바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고노 외무상의 아버지이기도 한 고노 전 중의원 의장은 지난 1993년 8월 당시 관방장관의 신분으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강제성을 인정하는 사과 담화를 발표하며, 지속적으로 한국에 공세를 펴는 아들과는 상반된 행보를 보인 바 있다.

한국과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는 현 상황을 주도하는 아베 신조 총리의 아버지(1991년 사망)도 생전에 아들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1982년 외무대신에 임명된 아베 신타로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과들과의 관계 대선에 힘을 기울였으며 1984년에는 "25년 정치생활에서 한국과의 관계개선이 숙원"(1984년 8월 25일자, 동아일보)이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해 9월에는 당시 전두환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했다.

(히로시마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현지시간) 히로시마 원폭 투하 74주년을 맞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위령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히로시마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현지시간) 히로시마 원폭 투하 74주년을 맞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위령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베 신조 총리는 정치 입문 후 아버지와는 달리 외할아버지쪽의 정치적 이념에 집착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아베 총리의 외할아버지는 제2차 세계대전 후 극동국제군사재판을 통해 A급 전범 피의자로 3년간 수감됐다가 풀려난 기시 노부스케 전 일본 총리(1957∼60년 재임)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사진=공식 트위터 계정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사진=공식 트위터 계정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시킨 실수는 빨리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보복 조치가 이어지면 겉잡을 수 없으니 현명한 판단을 해달라"고 적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앞서 지난 5일 서울에서 열린 '2019 서울 원아시아 컨벤션' 행사에서도 같은 주장과 함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서는 "1991년 외무성 조약국장이 청구권 협정이 체결됐지만 개인 간 문제는 끝난 게 아니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에는 트위터에서 양국 관계 개선을 요구하는 '한국은 적인가?' 서명 운동 참가를 독려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