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모델' 출시…2256만원부터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08.13 09: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엔트리 패밀리 SUV' 선택지 확대…저공해 인증도 획득해 혼잡통행료 등 감면 혜택

image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모델 모습.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엔트리 패밀리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코란도 터보 가솔린 모델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출시된 코란도 가솔린 모델은 1.5ℓ(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e-XGDi150T)이 장착돼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8.6kg·m의 힘을 낸다.

코란도 가솔린 모델은 친환경성도 인정 받아 국내 SUV 중 유일하게 저공해 3종 자동차 인증을 획득했다. 이에 혼잡통행료 및 공영·공항주차장 이용료 50~60% 감면 혜택 등을 누릴 수 있다.

유모차를 넉넉하게 실을 수 있는 동급 최대 551ℓ(VDA213 기준) 적재공간과 넓은 앞뒤 좌석 간격도 확보됐다.

편의 사양으로는 국내 최초 15W 고성능 무선충전패드가 적용됐다. 5~10W 규격인 경쟁모델보다 2배 이상 빠르게 충전(휴대폰 사양에 따라 상이)할 수 있다.

고속도로 및 일반 국도에서 동작하는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도 탑재됐다. 디지털 인터페이스인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 역시 적용됐다.

주력 모델인 'C5' 트림부터 LED 포그램프가 기본 반영됐다. 'C5 프라임' 이상 모델에는 △사각지대 감지(BSD) △후측방 접근 충돌방지 보조(RCTAi) △탑승객 하차 보조(EAF) 등으로 구성된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패키지Ⅰ'이 탑재됐다. 'C5 플러스' 모델 이상을 선택할 경우 동승석 통풍시트와 운전석 전동시트가 기본 적용된다.

판매가격은 △C3 2256만원 △C5 2350만원 △C5 프라임 2435만원 △C5 플러스 2570만원 △C7 2755만원 등으로 책정됐다.

쌍용차 (1,995원 상승120 6.4%) 관계자는 "가솔린 모델은 엔진 다운사이징으로 경쟁 모델과 비교해 낮은 자동차세 덕분에 경제성도 우수하다"며 "정숙성 등을 갖춘 해당 모델 합류로 소비자들이 코란도를 용도와 기호에 맞게 선택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모델 활용 모습.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모델 활용 모습. /사진제공=쌍용차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