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LG전자 태양광 발전용 '올인원 ESS' 출시…"안전·편의 한번에"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9.08.13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패키지 통합 일체형으로 설치 편의성 뛰어나…내부 불연마감재 추가 '안전성 강화'

image
LG전자가 13일 출시한 100㎾(키로와트)급 태양광 발전용 올인원 ESS(에너지저장장치).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71,200원 보합0 0.0%)가 100㎾(키로와트)급 태양광 발전용 올인원 ESS(에너지저장장치)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제품은 ESS의 구성 요소를 하나로 통합한 일체형으로 지난해 제품보다 경제성과 안전성을 높였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올인원 ESS는 전력변환장치(PCS), 전력관리시스템(PMS), 배터리, 냉난방기, 소화설비, 발전된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해주는 수배전반 등이 패키지로 탑재돼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신제품은 기존보다 14% 더 커진 313㎾h(키로와트시)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한국전력 빅데이터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7~8월 두달 동안 서울시의 가구당 월평균 전력소비량이 308㎾h였던 것을 감안할 때 가구당 매일 10㎾h를 사용할 경우 신제품 배터리는 약 30가구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저장할 수 있다.

태양광 발전이 하루 3.7시간 안팎이고 100㎾급 태양광 발전소의 하루 평균 발전량이 370㎾h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기존 274㎾h 용량의 배터리보다 경제성과 효율성이 더 향상됐다.

신제품은 LG전자의 99㎾급 PCS와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했다. 배터리 용량은 15년 후에도 최대 75.4%까지 유지된다. LG전자는 올인원 패키지의 구성 요소를 모두 3년 동안 무상 보증한다.

LG전자는 지난해 12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ESS 사용전 검사 강화 방침'에 맞춰 신제품 내부에 불연 마감재를 추가, 안전성을 강화했다. 기존 제품도 PCS, 배터리, 수배전반을 완전히 분리해 안전성이 높은 구조다. 또 단열모니터링장치(IMD)가 배터리 출력에 이상이 발생할 때 배터리 출력을 차단해 화재를 사전에 방지한다.

상업용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250㎾급 PCS 제품은 글로벌 인증기관 'TUV SUD'와 함께 진행한 실험에서 전기 충격시 화재 발생여부를 테스트하는 기준(IEC62477-1, 5.2.4.2)을 통과했다. 'TUV SUD'는 전기·전자제품, 에너지장치 등에 대해 규격을 인증하는 153년 전통 독일계 시험인증기관이다.

특히 LG전자는 독자적인 현장 감리 프로세스를 적용해 ESS를 직접 시공한 50여 곳의 현장에서는 화재가 발생한 적이 없었다. LG전자는 ESS시장에서 핵심 부품, 시공역량은 물론 화재 안정성까지 인정받고 있다.

안혁성 LG전자 안혁성 ESS사업담당은 "LG전자는 독자적인 현장 감리 프로세스를 적용해 ESS를 직접 시공한 50여곳의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적은 한번도 없었다"며 "성능과 편의성에 더해 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까지 갖춘 차별화된 제품과 검증된 시공역량으로 국내 ESS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