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 고망간강, LNG탱크에 사용 승인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2019.08.13 16: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격경쟁력 우수한 고망간강, 기존 소재인 니켈합금강 대체 기대

image
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으로 제작된 실증용 육상LNG저장탱크/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 (231,000원 상승3000 -1.3%)가 세계최초로 독자 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하 고망간강)이 육상LNG(액화천연가스) 저장탱크 소재로 사용 승인을 받았다.

포스코는 지난 7월 가스기술기준위원회가 육상LNG저장탱크의 제조기준인 KGS AC115에 고망간강을 등재하기로 결정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최종 승인해 오는 14일 관련 개정고시를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고망간강은 –196℃의 극저온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유지하는 강재로 기존 소재인 니켈합금강 대비 가격경쟁력이 우수하다. 포스코는 고망간강이 LNG탱크 시장에서 니켈합금강을 점진적으로 대체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사용승인은 민관이 협력해 국산 소재의 경쟁력을 강화한 모범 사례로 평가된다. 포스코는 2008년부터 고망간강 연구를 시작해 2013년 양산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가스안전공사 등은 고망간강을 제조기준으로 등재하기 위한 신규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기술 컨설팅을 제공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는 고시를 통해 포스코가 고망간강의 안전성 검증을 위한 실증용 탱크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 포스코는 탱크의 수명을 50년으로 가정하고 약 1000회의 채움과 비움 테스트를 진행하고 시험이 끝난 후에도 탱크를 해체해 고망간강 성능에 문제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전 세계에 LNG탱크 890기와 LNG추진선 4700척이 발주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고망간강을 국내외 소재규격 및 제조기준으로 등재를 확대하고 LNG관련 프로젝트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