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영선 "日수출규제, 체질개선 기회"…업계 "시간 벌어달라"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19.08.13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기부, 대기업 4개사·중소기업 10개사와 '협력 생태계를 위한 간담회' 개최

image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중소기업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등 대기업 4개사, 중소기업 10개사와 간담회를 열고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관련 협력 생태계 조성 방안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들었다.

박 장관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간담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사태를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아 전략적 핵심품목의 국산화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분업적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으로 발표한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에 대해서도 적극 소개했다.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는 6대 업종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해 국산화 품목부터 공동 연구개발(R&D), 실증테스트 등을 지원하는 기구다. 중기부는 품목·기술별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1대1 매칭 등을 지원한다.

참석한 기업들은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필요성에 공감하며 "정부가 국산화에 성공하기 전까지 시간을 벌어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관계자들은 "부품을 바꾸는 일은 개발부터 검증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며 "외교적 논의 등을 총동원해 시간을 벌어줘야 국산화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상생협의회의 선정 과정에 대한 공정성이 담보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관계자는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가 육성지원을 위한 상생품목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공정치 못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이런 부분들이 공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제·금융지원을 실질적으로 보장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 대기업 참석자는 "세제지원제도만 만들 게 아니라 중소기업이 이를 실질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밖에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장기 로드맵 수립 △정부부처의 일원화된 대응체계 등에 대한 건의도 이어졌다.

이와 관련 박 장관은 "이번 파고를 넘기 위해 더 단결하고 협력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마음을 모아달라"며 "중기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결자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