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그린피스 "日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 저지해야"

머니투데이
  • 세종=정현수 기자
  • 추우진 인턴기자
  • 2019.08.14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숀 버니 원자력 전문가 "한반도 주변 바다도 오염돼, 한국 정부가 문제제기해야"

image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8주기 탈핵대회에서 핵물질 위험에 대한 퍼포먼스가 펼쳐지고 있다. 2019.3.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가 "한국 정부는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중단하라고 (일본)아베 내각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면 한반도 주변 바다도 오염될 수밖에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유엔 협약에 따르면 한국은 일본 정부에 핵 폐기물을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고 요구할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며 "한국 정부는 다음달 열리는 국제해사기구의 런던협약·의정서 합동당사국 총회에서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도쿄전력(TEPCO)은 2011년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 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약 110만톤을 보관하고 있다.

특히 3개 원자로 안으로 유입된 지하수가 원자로 노심에 있는 핵 연료와 섞이면서 매주 1497톤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새로 생기고 있다. 태풍 등 기상악화로 비가 많이 오면 지하수 유입량은 늘어난다.

그린피스는 저장탱크에 있는 오염수보다 원자로 내 방사성 오염수가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3기의 원자로 안에는 1만8000톤의 오염수가 들어 있다. 원자로 내 오염수는 저장탱크에 있는 오염수보다 방사능 수치가 약 1억배 높다.

버니 전문가는 일본 대학의 연구를 인용해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성 오염수가 방류되면 동해에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올라간다"고 지적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세슘을 포함한 오염수는 일본 해류를 타고 동중국해까지 이동한 뒤 구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됐다.

오염수가 동해까지 닿는 데 1년이 걸렸고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오염도가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과 2016년 동해의 세슘 농도는 사고 전보다 2배 증가했다. 유독성 발암물질인 삼중수소도 동해에 들어왔다.

이날 간담회를 공동 개최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범죄행위"라며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받을 것을 우리 정부가 강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