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유정, 남편에 감자탕" 남윤국 변호사에 '주부'들이 한 말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VIEW 146,086
  • 2019.08.14 14: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뼈 강도' 등 검색 변론에 잇단 반박 댓글…"감자탕 찾으며 누가 뼈 강도 검색하나"

image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36)의 변호인 남윤국 변호사의 변론을 두고 여론이 뜨겁다. 남 변호사가 고유정이 우발적 살해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을 뒷받침하는 논리를 펴자 "말이 안 된다"며 다시 반박하는 모양새다. 특히 감자탕을 끓이기 위해 검색하다가 '뼈의 강도' 등을 검색했다고 하는 것에 대해선 주부들까지 나서서 반론을 펴고 있다.

남 변호사는 지난 12일 열린 고유정 사건 첫 공판에서 계획살해가 아니라 우발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전 남편을 살해할 의도가 없었는데, 고유정이 성폭행에 저항하다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했다는 것이다.

경찰이 계획살해의 주요 증거로 내놓은 '검색어'에 대해서도 반박 논리를 폈다. 고유정이 '뼈 무게'나 '뼈 강도' 등을 검색했는데 다 이유가 있다는 것. '뼈 무게'나 '뼈 강도'는 남편에게 감자탕을 해주려 검색하다 넘어간 것이라 했다. 그러면서 관련 검색어가 '다이어트'로 이어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고유정, 남편에 감자탕" 남윤국 변호사에 '주부'들이 한 말


'혈흔'을 검색한 것에 대해서도 "고유정이 면 생리대를 구입해서 쓰다가 혈흔이 잘 지워지지 않아서 어떻게 지울지 검색한 것"이라 주장했다.

이에 주부라 밝힌 이들은 기사 댓글을 통해 남 변호사의 변론을 반박했다. 한 누리꾼(rnqs****)은 "감자탕을 끓이려고 뼈 무게, 뼈 강도를 검색하는 가정주부는 대한민국에 단 한 명도 없다"며 "일반 주부들은 레시피를 검색한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mura****)도 "주부인 내가 봐도 감자탕을 만드는데 누가 뼈의 강도를 검색하냐"며 "뼈는 먹는 게 아닌데, 강도를 알아서 뭐하느냐"고 비판했다.

면생리대를 썼다는 한 누리꾼(jung****)도 "잘 지워지지 않으면 '면생리대 깨끗하게 세탁하는 법'을 검색한다"며 "혈흔이라는 검색은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