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종복 SC제일은행장, 상반기 급여 8.29억원…더 받은 임원 3명은?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2019.08.14 17: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박종복 SC제일은행장 / 사진=머니투데이DB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이 상반기 8억290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SC제일은행에는 박 행장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는 임원이 3명 있다.

SC제일은행은 14일 반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박 행장의 보수총액이 8억2900만원이라고 밝혔다.

급여는 2억9200만원이고 상여금은 5억3700만원이다. 상여금 537백만원은 올해 지급분 3억2300만원과 이전의 성과보수 이연 지급분 중 올해 지급액 2억1400만원을 합친 것이다. 박 행장의 보수에는 이연된 주식 등 장기성과와 연동된 보수 4억8500만원은 빠져 있다.

박 행장의 연봉이 많지만 SC제일은행에는 박 행장보다 많은 연봉을 받는 임원들이 있다.

SC제일은행에서 상반기 급여 1위는 박진성 전 부행장으로 12억5200만원을 받았다. 박 전 부행장의 보수에는 급여 1억9600만원과 상여금 4억1000만원이 포함됐다. 여기에 박 전 부행장은 SC(스탠다드차타드) 그룹 소속으로 한국으로 파견된 임원으로서 본인 및 가족의 한국 체류에 따른 주거 비용 등 복지 관련 비용과 세제 차이에 따른 세금보전금액이 포함돼 있다. 반면 이연된 주식 등 장기성과와 연동된 보수 5억1500만원은 포함돼 있지 않다. 박 전 부행장은 5월말 SC그룹 미주지역본부으로 자리를 옮겼다.

박 전 부행장에 이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사람은 김홍식 전무다. 김 전무는 급여 3억3100만원과 성과급 6억4600만원, 자녀학자금 등 복리후생 관련 비용 1700만원을 합쳐 9억9400만원을 받았다.

그 뒤는 이광희 부행장이다. 이 부행장은 급여 4억2200만원과 상여금 3억9500만원, 자녀학자금 등 복리후생 관련 비용 2600만원을 합쳐 8억4200만원을 받았다.

이밖에 양정부 부행장보가 7억8300만원을 받았고 호르무즈 두바쉬 재무관리본부장이 5억6500만원을 받았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