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참존 김광석 회장, 회삿돈으로 '37억 헌금·아내 월급' 의혹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2019.08.15 2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중앙지검, 400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조사중

image
김광석 참존 회장 / 사진=구혜정 기자 photonine@
검찰이 김광석 참존 회장을 400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조사중이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제1부(부장검사 박진원)는 지난 5월 회삿돈 400억여원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고소된 김 전 회장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김 회장은 1999년부터 19년간 회삿돈 37억원으로 자신이 다니던 강남 소망교회에 헌금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들이 대표로 있었던 아우디 딜러사 '참존 모터스'와 자동차 AS 회사 '참존 서비스', 람보르기니 딜러사 '참존 임포트'에 회삿돈 420억원을 불법 대출해준 내역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의 회사들이 사실상 폐업 상태여서 돈을 갚을 가능성이 거의 없는데도 불구하고 차용증도 없이 무이자로 수백억원을 빌려준 건 배임이 될 수 있다.

이에 더해 김 회장은 출근하지도 않은 아내에게 20여년간 월급 등의 명목으로 22억원을 지급하고, 해외여행 등의 개인적인 비용을 법인카드로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일부가 국세청 조사에서 적발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회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소환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