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수출·투자 다섯달째 부진" 진단…미중갈등·日수출규제 악재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16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재부 8월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발간…수출 8개월 연속 감소, 소비도 1.6% 하락 반전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정부가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일본 수출 규제까지 겹치면서 수출과 투자부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완만한 증가세를 보이던 소비도 꺾였고 생산도 줄어드는 등 한국경제 침체의 골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기획재정부는 16일 내놓은 '8월 최근 경제동향(그린북)'을 통해 "2분기 우리경제는 생산이 완만하게 증가했지만 수출 및 투자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최근 일본 정부 수출규제조치와 함께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 불확실성도 확대되고 있다"고 총평했다.

수출 및 투자 부진이란 표현은 지난 4월부터 5개월 연속 등장했다. 기재부가 '부진' 단어를 사용한 건 2016년 10월이 마지막이었다.

기재부가 경기 판단 근거로 활용한 5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설비투자는 소폭(전월대비 0.4%) 증가했지만 건설투자는 여전히 부진(-0.4%)했다.

수출은 반도체 업황 부진 지속,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영향으로 지난달 전년동월대비 11.0%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이후 8개월 연속 감소세다.

생산의 경우 광공업이 5월에 전월대비 1.3% 감소에서 6월 0.2% 증가로 증가 전환했다. 하지만 서비스업생산이 5월 0.3% 증가에서 6월 1.0% 감소로 전환한데 따른 영향으로 전 산업생산은 0.7% 감소했다.

그동안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다고 평가되던 소매판매(소비)는 6월들어 1.6% 하락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소비자심리는 7월에 1.6포인트 하락했고 기업심리도 실적(-2p)과 전망(-4p) 모두 떨어졌다. 6월 경기동행지수(순환변동치)와 선행지수(순환변동치) 모두 전월대비 각각 0.1p, 0.2p 하락했다.

고용과 물가는 다소 안정적 흐름을 보였다. 7월 취업자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년동월대비 29만9000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3.9%로 전년동월대비 0.2%p 상승했다.

7월 소비자물가는 농축수산물 및 석유류 가격 안정세 유지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0.6% 상승에 그친 모습이다.

국내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갈등 여파로 요동쳤다. 8월중 주가는 하락하고, 환율은 상승(원화 약세)했으며 국고채 금리는 전월에 이어 하락세를 지속했다. 7월 주택시장은 주택 매매가격이 전월대비 0.09%하락했고 전세가격도 0.19%떨어졌으며 거래 감소도 지속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 등 재정집행을 가속화하겠다"면서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투자·수출·소비 활성화 등 경제활력 제고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