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 "文 뻔뻔하다" 비난…정부 "남북정상 합의정신 부합안해"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16 11: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통일부 “평화정착-남북관계 발전 노력, 북측도 적극 호응해야”

【천안=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하여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08.15.    pak7130@newsis.com
【천안=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하여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08.15. pak7130@newsis.com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8.15 광복절 경축사를 맹비난한데 대해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올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오전 대변인 담화를 통해 "'태산명동에 서일필'이라는 말이 있다. 바로 남조선당국자의 '광복절 경축사'라는 것을 두고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했다.

'태산명동 서일필'은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지만 나타난 것은 고작 쥐 한마리'란 뜻으로 요란하게 시작했지만 결과는 매우 신통치 않은 모양새를 가리키는 말이다.

조평통은 "섬나라족속들에게 당하는 수모를 씻기 위한 똑똑한 대책이나 타들어가는 경제상황을 타개할 뾰족한 방안도 없이 말재간만 부렸으니 '허무한 경축사', '정신구호의 나열'이라는 평가를 받을 만도 하다"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한미 연합훈련과 국방부가 최근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에게 “정말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이라고 막말 비난했다. 그러면서 "두고 보면 알겠지만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날 조평통 대변인 담화와 함께 발사체 도발도 감행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 지난 5월 대화국면을 깨고 미사일 발사를 시작한 이후 벌써 8차례에 걸친 도발이다.

김은한 부대변인은 북한이 지난 11일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 명의 담화에 이어 조평통 담화를 내놓으며 대남비난 수위를 높인데 대해 “북측 담화의 수위 등에 대해 공식적·구체적으로 평가해 말씀드리긴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남북 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간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다.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며, 북측도 이에 대해서 적극 호응해 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