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가슴 수술 후 희귀암 발병... 국내 첫 보고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16 11: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0대 여성 환자, 7~8년 전 수술 받아

식약처전경 / 사진제공=식약처
식약처전경 / 사진제공=식약처
국내에서 처음으로 엘러간 인공유방 이식 수술을 받은 후 희귀암에 걸린 환자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하 BIA-ALCL) 환자가 보고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환자는 40대 여성으로 약 7~8년 전 유방 보형물 확대술을 받았다. 최근 한 쪽 가슴에 붓기가 심하게 발생해 지난 6일 성형외과 의원을 방문했다가 BIA-ALCL이 의심돼 모 대학병원으로 즉시 옮겨졌다. BIA-ALCL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이다.

환자는 지난 13일 BIA-ALCL로 최종 진단을 받았고, 관련 내용는 그 다음날 대한성형외과학회와 식약처에 보고됐다. 전문가 등 관계자들은 지난 15일 회의를 거쳐 엘러간의 거친 표면 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에게서 BIA-ALCL이 발생됐다고 확인했다.

앞서 미국 FDA(식품의약국)는 엘러간의 거친 표면 유방 보형물이 BIA-ALCL를 유발할 수 있다고 발표했고, 회사는 자발적 리콜에 들어갔다.

문제의 제품은 2007년 국내 허가를 받은 후 약 11만개가 수입됐고, 최근 3년간 약 2만9000개가 유통됐다. 국내 환자가 보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식약처는 수입‧제조업체와 함께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보상 등에 대한 대책 등을 마련 중이다. 또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성형외과학회는 인공유방 이식 수술 이후 갑작스러운 유방 모양의 변화나 덩어리, 피부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전문 의료 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만 증상이 없는 환자가 예방적으로 보형물을 제거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