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흑당라떼 시키신 분, 각설탕 14개 드셨네요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16 11: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비자시민모임 조사결과 1컵당 1일 기준치의 41.6% 당 함유 "당 과당 섭취에 주의"

흑당라떼 시키신 분, 각설탕 14개 드셨네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흑당 음료 1잔에 당류 함량을 조사한 결과 평균적으로 1일 기준치의 41.6%에 달하는 당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각설탕(3g) 기준으로 14개에 해당하는 당 함량이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서울시와 함께 흑당음료 당류 함량을 검사한 결과 한 컵 평균 당류는 1일 기준치의 41.6%이고, 최대 57.1%까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여름철 많이 찾는 생과일주스 당류 함량도 평균 30.8%로 나타났다. 흑당음료나 생과일주스의 당은 건강한 단맛이라고 생각하지만, 기본 1컵의 평균 당류 함량이 1일 당류 기준치 30~40% 이상으로 조사된 만큼 당 과다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서울시와 올 5~6월 서울시내 가맹점수가 많은 흑당음료 6개 브랜드 30개 제품, 생과일주스 3개 브랜드 75개 제품 등 총 105건을 수거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당류 함량을 검사했다. 조사 대상은 공차, 커피빈, 파스쿠찌, 빽다방, 요거프레소, 메가커피 등 6개 브랜드 30개 흑당음료였고 생과일 주스는 쥬씨, 떼루와, 킹콩주스엔커피의 75개 판매제품이다.

흑당음료 1컵(평균 중량 308.5g)의 평균 당류 함량은 1일 기준치(100g)의 41.6%(41.6g) 수준이었다. 특히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1컵의 당류 함량이 하루 당류 기준치의 57.1%(57.1g)까지 나타났다.

생과일주스 1컵(기본사이즈 평균 중량 314.6g)의 평균 당류 함량은 1일 기준치의 30.8%(30.8g)로 나타났다. 종류별로는 100g당 당류 함량이 가장 많은 주스는 딸기바나나주스(12.4g)로 나타났다. 이어 오렌지주스(9.9g) 〉자몽주스(9.5g) 〉수박주스(9.2g) 〉망고주스(7.9g) 순이었다. 조사대상 생과일주스 75건 모두 천연과일보다 당류 함량이 높았다. 판매점에서 단맛을 높이기 위해 과일뿐만 아니라 액상과당 등이 첨가된 시럽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생과일주스의 경우 당 함량 선택을 통해 당류 섭취량을 낮출 수 있는데, 생과일주스 조사 업체 당류 조절 표시 및 주문 시 당류 조절가능 여부를 조사한 결과, 15개 매장 모두 주문 시 시럽 등 당류 조절이 가능했지만 당류 조절 여부를 표시한 업소는 6개 매장(40.0%)에 불과했다. 브랜드별로 ‘쥬씨’는 5개 매장 모두 메뉴판에 당류 조절이 가능하다고 안내했고, ‘킹콩쥬스엔커피’는 5개 매장 중 한 곳만 표시했다. ‘떼루와’는 당류 조절 표시가 되어 있는 매장이 없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소비자들은 생과일주스와 같이 당류 조절이 가능한 음료는 시럽을 빼거나 줄이고, 당류 함량이 적은 음료를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또 "생과일주스 판매점 등에서도 메뉴판에 주문 시 시럽 등 첨가당 함량 조절이 가능하다는 표시와 주문 시 직원의 첨가당 함량 조절 여부를 묻는 등 소비자들이 음료에 첨가되는 당류 함량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흑당라떼 시키신 분, 각설탕 14개 드셨네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