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감원 "홍콩지수 ELS 손실 가능성 아직 희박"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16 15: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일 기준 전년 말 대비 HSCEI, HSI 각 2.7%, 2.2% 하락 수준…투자자 원금손실구간 도달까지 아직 여유"

금감원 "홍콩지수 ELS 손실 가능성 아직 희박"
"홍콩 주가지수 연계 파생결합증권(ELS)의 손실 가능성은 아직 희박한 상황이다"

금융감독원은 16일 오전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원내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시장의 ELS 손실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 이같이 진단했다.

금감원은 "홍콩의 시위 격화로 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점증하고 있다"며 "아시아 금융 허브인 홍콩에 위기가 촉발될 경우 아시아 및 글로벌 금융시장의 혼란이 야기되고, 사태가 악화 되는 경우 미중 무역협상이 장기간 표류할 가능성이 있는 등 실물경제 악영향도 우려된다"고 밝혔다.

홍콩 주가지수 연계 ELS에 대해선 "지난 13일 기준 항셍차이나기업지수(HSCEI)와 항셍지수(HSI)가 전년 말 대비 각각 2.7%, 2.2% 하락한 수준"이라며 "투자자의 원금손실구간에 도달하기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다는 것이 시장의 평가"라고 강조했다.

국내 금융회사의 대(對)홍콩 익스포저는 올해 3월 말 기준 61억1000만 달러로, 금융회사 전체 대외 익스포져 2775억3000만 달러의 2.2% 수준이다.

유 수석부원장은 "강건한 펀더멘털에도 불구하고 여러 위험요인이 복합 작용할 경우 국내 금융시장이 일시적으로 과잉 반응할 수 있다"며 "금융산업의 위기대응능력을 철저히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