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룡·유역비… 홍콩 아닌 중국 택한 스타 또 누구?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2019.08.17 09: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CMP "대중문화 아이콘, 선전전 최전선으로 밀려나"

image
엑소 멤버 레이가 자신의 SNS(사회적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게시물.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쳐도 된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사진=엑소 레이 인스타그램.
홍콩이 대규모 시위로 1997년 중국 반환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가운데 중화권 스타들이 홍콩이 아니라 중국을 택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나 여론이 스타들에 '중국 지지' 압박을 넣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엑소 레이부터 리우웬까지-홍콩 시위가 이어지며 중화권 스타들이 전선에 나섰다'는 칼럼에서 "중국의 대중문화 아이콘들이 당국이 벌이는 선전전(프로파간다)의 최전선으로 밀려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칼럼은 최근 케이팝그룹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가 '하나의 중국' 원칙 위반을 이유로 삼성전자 모델 계약 해지를 통보한 소식을 다뤘다. 레이의 중국 소속사 측은 지난 13일 공식 SNS를 통해 "삼성전자 공식 글로벌 웹사이트 국가 표기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했다"며 "우리나라(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을 모호하게 한 행위로, 중국 동포의 민족 감정을 엄중히 손상시켰다"며서 모델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하나의 중국'은 홍콩과 대만, 마카오는 중국이며 합법적인 정부는 중국이 유일하다는 원칙이다.

앞서 레이는 모델로 활동하던 의류 브랜드 캘빈클라인이 '하나의 중국' 표기 위반으로 보이콧 대상이 됐음에도 계약 해지를 하지 않아 중국 네티즌의 원성을 샀다. 이에 레이 측은 홍콩 콘서트를 취소하고, 삼성과 계약 해지를 선언하며 '하나의 중국'에 대한 지지를 보였다.

내년 3월 개봉 예정인 디즈니 영화 '뮬란'의 주연을 맡은 중국 배우 유역비도 '하나의 중국' 지지하며 홍콩을 비판했다. 이러한 유역비의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뮬란보이콧(mulanboycott)'을 벌이고 있다. /사진='뮬란' 포스터
내년 3월 개봉 예정인 디즈니 영화 '뮬란'의 주연을 맡은 중국 배우 유역비도 '하나의 중국' 지지하며 홍콩을 비판했다. 이러한 유역비의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뮬란보이콧(mulanboycott)'을 벌이고 있다. /사진='뮬란' 포스터

지난 13일 중국의 톱모델 리우웬은 패션브랜드 코치가 티셔츠에 홍콩과 중국을 별도로 표기했다는 이유로 모델 계약을 파기했다. 내년 개봉할 디즈니 영화 '뮬란'의 주연을 맡은 중국 배우 유역비는 SNS(사회적관계망서비스)에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에프엑스 빅토리아,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갓세븐 잭슨 등도 중화권 출신 아이돌도 SNS에 오성홍기(중국의 국기) 사진을 올리며 '하나의 중국' 지지 움직임에 동참했다. 눈에 띄는 점은 라이관린(대만), 잭슨(홍콩) 등 중국 본토 출신이 아닌 아이돌까지 중국 정부 지지를 표하고 나선 것이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뭇매를 맞은 브랜드도 속속 나타났다. 베르사체, 스와로브스키, 지방시 등은 티셔츠나 웹사이트 등에 중국과 홍콩을 별도로 표기해 모델의 계약 해지 통보와 중국 내 비판 여론에 휩싸였다. 브랜드들은 성명과 사과문을 발표하는 등 긴급 진화에 나섰으나 논란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홍콩 출신 배우 성룡이 대만에서 새 앨범 쇼케이스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AFP
홍콩 출신 배우 성룡이 대만에서 새 앨범 쇼케이스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AFP

홍콩의 대표 배우 성룡마저 "나는 오성홍기 지지자"라며 고향인 홍콩을 외면했다. 성룡은 최근 중국 국영방송 CGTN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나라를 다니면서 최근 몇 년 새 우리나라(중국)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어딜 가던 중국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끼고, '오성홍기'는 전세계에서 존경받는다"며 "홍콩은 내 고향이고 중국은 내 집이다. 중국은 내 조국이고, 난 내 조국을 사랑한다. 홍콩이 곧 평화를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룡은 앞서 홍콩 시위가 본격적으로 불거진 지난 6월 "홍콩 시위에 대해 아는 것이 전혀 없다"고 말해 빈축을 샀다. 2014년 우산혁명 당시에도 그는 "강한 나라(중국)가 없으면 부유한 집(홍콩)은 있을 수 없다"며 시위 자제를 촉구한 바 있다. 성룡은 중국 정치자문기구인 양회에서 활약하는 등 친중적 행보를 보여왔다.

SCMP는 "홍콩을 강타한 폭풍이 거세지면서 중국 인플루언서들의 행보가 어떤 방향으로 기울고 있는지 지켜볼 만하다"며 "왜 그들이 갑자기 애국심에 불타오르게 됐는지 의심해 봐야 할 것"이라며 중국 당국이나 여론의 압박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매체는 "이렇게 민감한 시기에는 자신의 커리어를 걸고 투쟁에 합류한 중국판 데니스 호(2014년 우산혁명에 참여한 뒤 중국 시장에서 퇴출당한 홍콩 가수)의 등장을 기대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