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음주운전·성폭행, '인품' 좋잖아"... 美매체 강정호 '비꼬기'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2019.08.17 0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밀워키 산하 트리플A 팀 샌안토니오에서 훈련하는 모습이 포착된 강정호. /사진=조 알렉산더 트위터 캡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연인은 끝났지만, 강정호(32)는 계속 미국에 남게 됐다. 다음 팀은 밀워키 브루어스다.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빅 리그 콜업에 재도전한다. 하지만 현지에서는 강정호를 곱게 보지 않는 모습이다. 비꼬고 있다.

미국 NBC스포츠는 16일 밤(한국시간) "밀워키 브루어스가 내야수 강정호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강정호는 이달 초 피츠버그에서 방출됐고, 대가 없이 영입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2016년 이후 좋은 선수가 아니었다. 그래도 강정호 같은 고결한 인품의 베테랑이 있으면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다. 그렇지 않나?"라고 더했다. 구설수가 있었던 강정호를 비꼬는 내용이다.

우선 강정호의 밀워키 마이너 계약은 16일 오후 감지됐다. 미국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지역 칼럼니스트 조 알렉산더가 자신의 트위터에 강정호의 훈련 사진을 올렸다.

이 트윗이 올라왔을 밀워키나 샌안토니오 로스터에 강정호의 이름은 없었다. 알렉산더 역시 "어떤 소식도 듣지 못했다. 구단 발표는 기다리는 중"이라고 적었다.

결과적으로 계약을 확정한 후, 미리 훈련부터 나섰다는 의미가 된다. 아직도 구단의 공식 발표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현지 언론을 통해 계약 사실이 먼저 나왔다.

이제 강정호는 밀워키와 계약하며 다시 메이저리그에 도전한다. 일단 콜업이 먼저다. 물론 콜업이 되어도 주전은 만만치 않다. 유격수 올란도 아르시아, 3루수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백업이 될 전망이다. 물론 이 자리조차 녹록한 것은 아니다.

NBC스포츠는 "강정호는 피츠버그에서 방출되기 전 185타석에서 타율 0.169, 출루율 0.222, 장타율 0.395를 기록했다. 남은 몇 주 동안 뜨거운 활약을 보인다면, 밀워키에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여기까지는 일반적인 내용이었다. 이어 부정적인 반응도 더했다. NBC스포츠는 "강정호는 2016년 이후 유용한 선수였던 적이 없다. 기대를 걸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짚었다.

실제로 강정호는 2015년 타율 0.287, 15홈런, OPS 0.816을, 2016년 타율 0.255, 21홈런, OPS 0.867을 만들었다. 하지만 2016년 시즌 후 음주운전 파문으로 거의 2년을 쉬었고, 2019년에도 부활하지 못했다.

비꼬기까지 했다. NBC스포츠는 "강정호 같은 고결한 인품의 베테랑 선수가 시장에 나온다면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맞나?"라고 쓴 후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기사와 2016년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은 기사를 링크했다.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아, 아직 조사중이다"라고 적은 뒤 마지막에는 "됐다. 신경 쓰지 말라"고 했다.

정리하자면, 실력도 떨어지고, 음주운전에 성폭행 혐의까지 있는 베테랑 선수를 밀워키가 데려갔다는 의미다. 강정호에 대한 현지 평가가 박하기만 박하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