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강 몸통 시신' 40대 모텔 종업원 자수, "처음본 사이"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VIEW 173,234
  • 2019.08.17 08: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피의자, 모텔 투숙한 피해자와 다투다 흉기 살해…피해자 신원 확인되자 심리적 부담 느껴

image
한강 하류에 훼손된 시신을 유기한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가 경찰에 자수했다. 40대 모텔 종업원인 피의자는 피해자와 일면식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북부지방경철창과 고양경찰서는 17일 오전 1시10분경 피의자 A씨(40)가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 고양경찰서로 이송해 자세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모텔에 투숙한 B씨(32)와 다투다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두 사람은 처음 본 사이라고 A씨는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 진술을 토대로 모텔 현장과 시신 유기장소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피의자 진술을 토대로 이미 발견된 몸통과 오른팔 외에 B씨의 훼손된 나머지 시신도 수색할 방침이다.

피해자의 시신은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경 마곡철교 아래에서 몸통만 남은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16일 오전 10시50분경 행주대교 남단에서 검은 봉지에 담긴 피해자의 오른팔도 추가로 발견됐다. 경찰은 오른팔에서 나온 지문을 식별해 피해자의 신원을 확인했다.

피의자는 16일 피해자의 시신이 발견되고 지문 감식으로 신원을 확보했다는 언론보도를 보고 심리적 부담을 느껴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진술의 진위, 범행동기와 수법, 공범 여부, 나머지 시신 유기장소 등을 집중 조사 한 뒤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