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구 이월드 알바생,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 절단' 사고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VIEW 84,708
  • 2019.08.17 0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구 이월드 놀이공원에서 근무하던 20대 아르바이트생이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뉴시스에 따르면, 전날 저녁 대구시 달서구 이월드에서 근무하던 A(24)씨가 놀이기구인 허리케인 열차에 의해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당시 A씨는 허리케인 기구 마지막 6번째 칸과 뒷바퀴 공간에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리케인은 공중에서 360도로 빠르게 회전하는 놀이기구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에 의해 지혈된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당시 현장 근무자와 이월드 관게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장 매뉴얼 준수 여부 등 관리상 주의의무 위반 여부를 집중 수사 중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