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객 성희롱 논란 '벌떡 떡볶이 등촌점' 강제 폐점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VIEW 13,700
  • 2019.08.17 17: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벌떡 떡볶이 "고개숙여 사과…다른 가맹점까지 피해"

image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된 벌떡 떡볶이 등촌점이 강제 폐점된다.

17일 벌떡 떡볶이 본사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등촌점 매장을 폐점하겠다는 내용의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회사 측은 "본사에서 확인한 바 등촌점은 폐점이 결정됐다"며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문제가 생긴 점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열심히 일하고 있는 다른 매장 가맹점주들까지 2차 피해를 보고 있는 실정"이라며 "특정 가맹점주 때문에 다른 가맹점까지 피해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등촌점 점주가 이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성 고객에 대해 성희롱 글을 올렸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이후 점주는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려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온라인에서 논란이 빠른 속도로 확산됐다. 현재 벌떡 떡볶이 본사 공식 홈페이지는 접속자 폭주로 접속 불가 상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