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 시위 시작… 中 무력진압 위협에 ‘비폭력’ 강조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2019.08.18 16: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평화, 이성, 비폭력 뜻하는 '화이비(和理非) 집회'…무력진압 가능성 열려 있어

image
/사진=뉴시스
홍콩섬 동쪽에 있는 빅토리아 공원에서 '범죄인 인도 법인'(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는 가운데 수만명의 군중이 모여들고 있다.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각)부터 시작된 집회에는 100만명이 넘는 홍콩 시민이 시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빅토리아 공원에서 센트럴 차터로드까지 행진을 신청했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최근 시위에서 나타난 폭력적인 상황을 감안, 전선이 공공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며 빅토리아 파크 내에서만 집회를 허용했다.

일부 시위대가 행진을 강행할 경우 충돌이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주최 측이 평화, 이성, 비폭력을 뜻하는 '화이비(和理非) 집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어, 평화 시위에 성공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위대가 평화적으로 시위를 진행할 경우 중국의 무력진압의 명분이 사라질 수 있다. 무리하게 진압을 강행할 경우 국제적인 제재를 촉발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날 11번째 주말 집회에는 47만6000여명(경찰 측 추산 10만8000명)이 카우롱반도 몽콕지역에 모여 송환법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날 집회는 최루탄도 한발도 발사되지 않고 평화롭게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일요일 시위 주최 측도 평화집회를 의식해 빅토리아 공원의 집회에 참여하는 시민이 집회장에 15분만 머무르다 빠져나가는 유수(流水)식' 집회를 열고 있다. 길쭉한 형태의 빅토리아 공원은 10만명 정도가 동시에 머무를수 있다.

홍콩 시위가 평화로운 양상으로 흐르고 있지만 중국은 여전히 홍콩 시위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중국은 무장경찰들이 홍콩 인근 선전에 배치되고 있다는 사실을 공식화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압박하고 있다.

현재 홍콩과 마주하고 있는 선전에는 중국 무장경찰 1만2000명이 주둔하고 있으며, 이들의 훈련영상이 중국 언론에 공개되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