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노트10 LTE 출시해달라"…삼성이 망설이는 이유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김세관 기자
  • 박효주 기자
  • VIEW 11,023
  • 2019.08.19 16: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이통사, LTE버전 잇단 출시 요구…전략 차질 불가피, 결정해도 수개월 걸릴 듯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정부와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삼성전자에 ‘갤럭시노트10(이하 갤노트10)’의 LTE(롱텀에볼루션) 버전 출시를 잇따라 요청했다. 20일부터 예약 개통되는 갤노트10은 국내 시장에선 5G(5세대 이동통신) 버전으로만 출시된다. 삼성전자가 갤노트10 LTE 버전을 추가로 내놓을 지 여부에 이용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통 3사 “갤노트10 LTE’도 출시해달라” 삼성에 요구 왜?=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는 갤노트10의 LTE 모델을 국내에서도 출시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삼성전자에 보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역시 구두로 해당 모델 출시를 요청했다.

삼성은 갤노트10을 글로벌 시장 상황에 따라 LTE 및 5G 등 2가지 버전으로 출시하지만, 국내에서는 5G 모델만 내놓기로 했다. 5G 가입자로의 전환에 사활을 걸고 있는 이동통신 3사와 5G 단말기 시장 주도권을 쥐기 위한 삼성의 이해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제품 출시를 앞두고 과열 보조금 경쟁 우려가 제기되는 등 벌써부터 뜨거운 5G 가입자 유치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그러나 5G 전국망이 채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5G 모델만 내놓을 경우, 이용자 선택권이 제한될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급기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나서서 갤노트10 LTE모델을 출시해 줄 것을 권고했다. 이통 3사가 LTE 모델 병행판매로 입장을 급선회한 것도 이같은 정부 기류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제조사(삼성전자)가 정부의 직접 규제 범위 대상 밖에 있다 보니, 정부가 이통3사를 통해 삼성측에 LTE 버전 출시를 압박하는 형국”이라며 “과기부는 강하게 권고한 게 아니라고 하지만 이통사 입장에서는 규제 기관의 요구를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노트10 LTE 당장 출시 힘들어” 삼성의 딜레마=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노트10 LTE 버전을 당장 국내 출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국내는 물론 글로벌 제품 및 판매전략 모두 변경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쉬운 결정이 아니다.

삼성전자는 하반기 국내 시장 전략을 이미 5G 스마트폰 위주로 잡았다. 9월 출시 예정인 준프리미엄급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A90도 5G 모델로 출시할 예정이다. 최초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역시 국내에는 5G로만 선보인다. 자칫 제품 출시 로드맵 전체가 뒤엉킬 수 있다.

출시가격 책정문제도 삼성이 제품 추가 출시를 망설이는 이유다. 갤노트10 5G의 국내 가격은 6.3인치 모델 기준 124만8500원. 이는 유럽에서 판매될 LTE 모델 가격 899유로(약 120만8100원)와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 5G 모델이 원가 측면에서 LTE 모델에 비해 비싸다는 점에서 국내 LTE 모델은 유럽 판매 제품보다 더 저렴해야 한다. 하지만 이 가격차가 클 경우 유럽 소비자의 반발을 살 수 있다.

이런 모든 요소를 해결해도 당장 출시는 어렵다. 신형 스마트폰을 출시하려면 이통사 망연동 테스트 등을 포함한 여러가지 과정과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에서 갤노트10 LTE 모델 출시에 대해 “아직 향후 구체적인 계획 등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