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남권 5개 시·도의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촉구

머니투데이
  • 안동(경북)=심용훈 기자
  • 2019.08.19 18: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방자치법 개정 촉구와 일본 경제보복 행위 규탄대회 병행

image
영남권 5개시·도의회 의장들은 1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지방자치법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사진제공=경북도
경북을 비롯한 부산, 대구, 울산, 경남 등 영남권 5개 시·도의회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영남권 5개 시·도의회가 공동주최하고 경북도의회와 경북도의회 지방분권TF가 주관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위한 영남권 시·도의회 정책토론회’가 1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영남권 5개 시·도의회가 지방자치법 개정을 위한 의지를 재확인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각 시·도의회는 실질적인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비롯한 자치분권 관련 법령들이 성공적으로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뜻을 같이 했다.

이날 영남권 시·도의회 의장들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방자치법 개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장경식 경북도의장은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지방의 위상과 역량이 강화돼 지방경쟁력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인영 부산광역시의장은 “지방자치법 개정을 위해 영남권 시·도의회가 보다 긴밀한 협력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갈 것”을 주장했다.

배지숙 대구광역시의장은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모든 지방자치단체들이 역량을 키워 현재의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황세영 울산광역시의장은 “균형발전과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서라도 지방에 제대로 된 권한이 이양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지수 경남도의장은 “지방자치가 온전히 뿌리내리고 진정한 민주주의의 길로 가기 위해선 영남권 시·도의회가 힘을 모아 앞장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최근 일본 아베정권에서 자행된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붉어진 경제보복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됐다.

특히 시·도의회 의장들은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한편 대화와 타협을 통해 미래의 길을 열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경식 경북도의장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인한 현 상황을 언급하며 “위기극복을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도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국회통과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