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블룸버그 "한·일 갈등, 日 난방비로 불똥 튈수도…"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VIEW 15,501
  • 2019.08.19 1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일본 등유 수입의 79%는 한국에서 비롯…韓→日 등유 수출 금지시 가격 급등으로 이어질 수도"

image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는 무관합니다./사진=AFP
한·일 갈등이 지속중인 가운데 다가오는 겨울철, 일본 난방비로 그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이는 한국이 난방 연료에 대해 수출규제 카드를 쓸 경우를 가정했을 때다.

19일 블룸버그는 무역업자 등을 인용해 한국이 난방연료로 쓰이는 등유 등 석유제품에 대해 일본으로의 수출을 금지한다면 일본 내 물품 부족은 물론 가격 급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일본이 혹한기 정유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때라면 이같은 현상이 심화될 것이란 내용이다.

등유는 겨울철, 특히 추운 일본 북부 지역에서 휴대용 난로 등에 연료로 쓰이는데 일본내 소비의 약 90%는 현지 생산분이지만 나머지 수입품의 대부분은 한국으로부터 비롯된다고 보도됐다.

이날 블룸버그가 인용한 일본 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등유 수입의 약 79%는 한국에서 발생했으며 이는 일본 현지 총 수요의 13%를 차지했다. 또 일본 정유업체들은 동절기 대비를 위해 이르면 8월부터 한국으로부터 연료 비축을 시작한다.

일본 석유정보센터(Japan’s Oil Information Center)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일본 현지 등유 가격은 리터당 90.9엔(약 1032원)으로 지난해 1년간의 평균가격(92.6엔) 대비 낮은 수준을 유지중이다.

싱가포르의 시장조사업체 '피치솔루션' 소속 피터 리 애널리스트는 "한국에서 일본으로의 등유 수출이 금지된다면 공급 긴축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만일 일본이 한국산 석유제품에 더욱 의존하게 되는 겨울철에 그와 같은 일이 발생한다면 그 충격은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관측에 대해 일본 최대 정유사로 꼽히는 JXTG 홀딩스의 오우치 요시아키 상무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당분간 에너지 사업에 특별한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보면서도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유회사인 이데미쓰고산의 사카이 노리아키 대표는 "(한일) 정국이 악화되면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며 "한국을 제외한 국가에서의 수입량 증대, 겨울이 오기 전에 더 많은 재고 생산·확보 등 여러 옵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익명을 요청한 다른 일본 무역업계 관계자는 "한국을 대체할 수입처를 확보하더라도 운송비 증가, 항구 내 수용능력 부족 등으로 인해 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