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선업 여전한 감원…이제는 막바지?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2019.08.20 17: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해도 2000여명 감원 발생했지만 감원폭 줄어든 추세…주요국 기업결합 심사가 변수

image
조선 3사 직원 수가 지난 1년 사이에도 2000명 가량 줄었다. 여전히 불황을 면치 못한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사업부 감원 탓이다. 다만, 선박 수주 회복과 함께 감소 폭은 확연히 줄어들고 있다.

20일 현대중공업(한국조선해양 (121,000원 상승2000 -1.6%) 분할 전 기준)과 대우조선해양 (29,200원 상승700 -2.3%), 삼성중공업 (7,820원 상승100 -1.3%)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3사 직원 수는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총 3만4261명으로 지난해보다 1922명(5.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 감원 폭이 가장 컸다. 올 상반기 말 현대중공업의 직원 수는 지난해 보다 1411명(8.9%) 줄어든 1만4434명이었다. 줄어든 인력 대부분은 해양플랜트 사업에서 발생했다. 이 사업 부문 인력은 올해 2699명으로 지난해보다 945명 줄었다.

해양플랜트 일감 부족현상을 감안하면 예상된 결과다. 현대중공업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수주한 원유생산설비를 지난해 8월 인도한 뒤 해양플랜트 부문 일감이 '제로'가 됐다. 이 때문에 희망퇴직과 전환배치, 유급 휴직 등에 나섰다.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의 감소 폭은 상대적으로 작았다. 대우조선 직원 수는 9817명으로 지난해보다 143명 줄어든 9817명, 삼성중공업은 같은 기간 368명 감소한 1만10명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퇴사와 신규 채용 제한 등에 따른 자연 감소로 추정된다.

올해도 조선 3사 감원은 피할 수 없었지만, 감원 폭은 줄어드는 추세다. 사상 최악의 수주절벽을 겪은 2016년 4만7000여명 수준이던 3사 직원 수는 2017년에 3만8773명으로 약 8200명 급감했다. 2018년에는 전년보다 2590명 줄어든 3만6183명으로 완화됐다. 희망퇴직 등 인위적 감원이 2017년에 집중됐다.

감원 축소 추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8월 이후 도크가 빈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사업부에도 곧 일감이 배정되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0월 4년 만에 해양플랜트 1기를 수주했는데, 해당 일감은 올해 하반기부터 울산 도크에서 건조된다. 추가적으로 해양플랜트사업부에서 감원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올해 말을 전후로 3사 모두 카타르에서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선 수주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 성사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인수가 최종 성사되려면 주요국 기업결합 심사를 통과해야 하는데, 유럽연합(EU)이 구조조정을 전제로 한 '조건부 승인'에 나설 수 있어서다. 일본 역시 악화된 한일관계를 빌미로 조건부 승인을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기업결합 심사 결과는 내년 상반기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주요국이 기업결합에 구조조정 조건을 달 경우 불가피한 추가 감원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