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뮤지션은 태어나지 않고 만들어진다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2019.08.21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네이버 협력 프로젝트 '뮤즈온' 올해 첫 시도…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우수 뮤지션 '발굴'

image
동갑내기 친구 4명으로 구성된 밴드 설(SURL)은 언뜻 비틀스를 연상시킨다. 안정된 보컬에 가슴을 적시는 감성적 선율 앞에선 당장 팬을 자처하고 싶을 정도다. 비틀스가 마지막 무대를 옥상에서 펼쳤듯, 이들은 그 시작을 옥상에서 꾸렸다. 테크닉을 앞세우진 않지만 밴드 고유의 느낌이나 스타일이 살아있다.

특이한 보컬이 매력적인 밴드 아월(OurR)은 밴드의 정의를 “아이콘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자신의 음악적 목표를 “참는 자에게 복이 오나니”로 설명한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밴드는 어느 날 뚝 떨어진 신의 선물이 아니라, 노력과 고통이 수반한 의지의 산물임을 증명하는 정의일지 모른다.

록은 장르적으로 약해졌지만, 그 태도는 여전히 유효하다. 영화 ‘스쿨 오브 락’에서 보여주듯, 록은 ‘맨’(주류)에 저항하는 것이고, 자기 삶의 이야기를 온전히 담아내는 철학과 가치의 영역이다. 어떤 장르의 밴드(또는 솔로)이든, 말할 수 있는 자기 메시지와 흉내 내기 어려운 개성을 드러낸다면 그 자체로 그들은 이미 ‘록’이다. 록은 더 이상 장르의 문제가 아닌, 태도의 영역인 셈이다.

뮤지션은 태어나지 않고 만들어진다

올해 처음 시도된 ‘뮤즈온(Muse On) 2019’는 록의 태도로 무장한 젊은 뮤지션들이 다양한 장르로 자신의 음악을 알리는 공감 프로젝트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바이브(Vibe), 뮤지션리그 등 네이버 음악 플랫폼과 협력해 뮤지션에게 모든 음악콘텐츠의 제작과 홍보를 지원하는 사업인데, 이 땅의 숨겨진 ‘지속가능한 뮤지션’의 떡잎을 발굴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TV 중심의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스타’를 키우는 데 중점을 두는 것과 달리, 이 사업은 그야말로 우수 ‘뮤지션’을 발굴하는 게 목표이기 때문이다.

특히 뮤지션리그가 그간 뮤지션들이 직접 음원과 영상을 올려 팬들과 양방향 소통을 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자리 잡으며 2만 명이 넘는 뮤지션들의 놀이터가 된 점을 고려하면, 이 사업을 통해 다시 ‘검증의 검증’을 거치고 ‘실력 중 실력’을 뽑는다는 ‘희소의 원칙’에서 ‘모두의 뮤지션’이 탄생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뮤지션은 태어나지 않고 만들어진다

지난 4월 접수를 시작해 60팀을 뽑은 뒤 이달 최종 20팀까지 좁혀진 4개월간의 여정에는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목록에 올랐다. 특이한 건 솔로(8명)들이 그룹(12팀) 못지않게 늘어났다는 점이다.

몽환적인 음악으로 확실한 개성을 선보이는 모멘츠유미, ‘K팝 스타’ 시즌 2에서 ‘톱5’에 든 라쿤보이즈의 김민석이 래퍼로 변신한 루디밀러, 진지한 포크의 새 영역을 다듬는 버둥, 핑거 스타일의 기타 연주와 그 소리를 오케스트라로 변신시키는 보컬 소수빈, 음색과 리듬감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이윤지 등 결코 가볍지 않은 솔로들의 약진은 한국 대중음악의 달라진 위상을 엿보게 한다.

설과 아월이 포함된 그룹들도 시선 집중의 대상이다. 연주팀 반플레인은 잘 세공된 ‘R&B 조각가’ 같고, 4인조 밴드 펀시티는 이름 그대로 ‘춤추게 싶게 만드는’ 한국판 프란츠 퍼디난드와 닮았다. ‘쎈’ 언니들이 모인 스토리셀러의 폭발적인 무대도 놓칠 수 없고 재즈와 클래식의 묘하지만 의미있는 결합을 시도한 그룹 리베로시스의 협연도 맛깔난다.

뮤지션은 태어나지 않고 만들어진다

이들 20팀의 무대는 3번의 라운드를 거쳐 갈 때마다 진화했다. 보컬의 표현력이 업그레이드됐고, 연주 사운드 또한 날카롭거나 무거워졌다. 라운드 진출 때마다 뮤지션에게 제공되는 ‘서비스’가 달라졌기 때문이다.(2라운드 진출자 ‘라이브 클립’ 제작 지원, 3라운드 진출자 앨범 또는 공연 제작비 최대 2000만원 지원)

지금 시대 뮤지션은 고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타고나는 것은 음악을 대하는 태도와 감성, 창작에 대한 열정뿐이다. 이를 토대로 좋은 음향과 악기, 멘토링을 제공받으며 좋은 뮤지션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이들 20팀은 이제 10월 ‘뮤즈온 콘서트’ 실황 영상 온라인 투표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최종 5팀이 가려진다.

뮤즈온의 올해 첫 시도는 장르 편향에서 일찌감치 벗어나 ‘누구나’의 열린 세계를 지향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뮤지션 발굴이라는 점에서 각별하다. 그 특별함에는 힙합과 댄스의 대세 장르의 강점도, 잘생긴 외모의 특수도 없다. 오로지 손끝에서 터지는 연주와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소리만이 ‘평가’될 뿐이다.

뮤지션은 태어나지 않고 만들어진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